선거이

선거이(宣居怡, 1545년~1598년 2월)는 조선 중기의 무신이다. 본관보성, 자는 사신(思愼), 이중(怡仲), 호는 친친재(親親齋)이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선거이
宣居怡
생몰 1545년 ~ 1598년
출생지 조선 전라도 보성군
사망지 조선 경상도 울산군 울산왜성
사신(思愼) 이중(怡仲)
친친재(親親齋)
본관 보성
복무 조선군
근무 거제현령, 진도군수, 성주목사, 전라수사, 전라병사, 충청병사, 황해병사
최종계급 황해도 병마절도사
지휘 조선군
주요 참전 녹둔도 전투
임진왜란

정유재란

기타 이력 1579년(선조 12년) 무과 급제
서훈 선무원종공신 1등 추록
사당 전남 보성군 오충사(五忠祠), 고양시 행주서원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발발 직전인 3월 17일 전라도병마절도사에 임명되었으나, 임명장을 받지못해 전라도 수군절도사이억기에게 넘겨주고 겸임하던 진도군수 자격으로 이순신과 함께 한산도 대첩에 참전하여 승전했고, 그해 12월에는 전라도병마절도사로서 독산산성 전투에서 승리하였으며, 뒤를 이어 부원수 자격으로 행주대첩의 승리를 이끌어 냈다. 1594년 9월의 장문포 해전에서 승전하였다. 1605년 선무원종공신일등(宣武原從功臣一等)에 추봉되었다.

생애편집

보성선씨 시조 선윤지(宣允祉)의 8세손이며, 이시애의 난을 평정한 유성군 선형(宣炯)의 증손자이다. 아버지는 도사(都事)를 지낸 선상(宣祥)이다.

1569년에 국왕 친위대인 겸사복으로 발탁되었고, 10년의 겸사복 임기를 마치고1579년에 식년시 무과에 급제하였다. 1586년에 함경북도 병마절도사 이일(李鎰)의 계청군관으로 함경도에 배치되어 그곳에서 충무공 이순신을 만났다. 1587년 녹둔도에서 조산보 만호 이순신과 함께 여진족을 막는 공을 세웠으며, 1588년에는 거제현령, 광릉헌관을 역임하였다. 이어 청백(淸白)으로 성주목사를 거쳐 1591년에 전라우도 수군절도사 겸임 진도군수가 되었다. 이순신과는 가장 가까운 전우였으며, 나이는 동갑이었으나 겸사복 경력으로 인해 계급은 3등급이 앞서갔다.

1592년 3월 17일 전라도 병마절도사(종2품, 무관 최고위 직책)에 임명되었으나, 직후 발생한 임진왜란으로 인해 임명장이 하달되지 못하고, 국가에 남아있다가 현재는 충북 천안의 독립기념관에 보관 전시되어 있다.(같은 시기 권율은 문관 정3품인 광주목사에 임명되었고 이순신도 정3품인 전라좌도 수군절도사였다) 4월 13일, 임진왜란이 발발함에 따라, 전라좌수사 후임으로 임명된 이억기에게 전라우수영 군사들을 넘겨주고 겸임하던 진도군수의 자격으로 이순신과 함께 한산도 대첩에서 승전했다.

1592년 11월 1일 전라도 병마절도사(종2품)로 다시 임명되어 오산(수원) 독산산성 전투에서 승전하였으나 왜군의 총탄에 부상을 당했다. 1593년 2월 부원수 겸 전라도 병마절도사로서 도원수 겸 전라순찰사 권율과 함께 ‘행주 대첩’에서 대승을 거뒀다. 운봉전투, 금령전투, 사평전투에서 승전 했으나 1593년 6월 경상도 ‘진주성’을 사수하라는 명령에 반대하며 병력을 후방으로 물렸다. '선거이'는 조선군은 병력이 적고, 왜군은 병력이 많으니 조선의 모든 병력이 진주성내로 진입했다가 포위된다면, 조선군 전체가 섬멸당하는 사태가 일어날 수 있어, 지금은 병력을 보존하여 북진을 저지하고 호남을 방위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하며 조정의 명령에 불복했다. 이 일로 인해 전쟁 후 평가에서, 명령 거부를 사유로 선무공신 1등(이순신, 권율, 원균)은 커녕 2등 3등에도 포함되지 못했다. 1594년 9월 충청도 병마절도사 1594년 11월 겸임 충청도 수군절도사 1595년 9월 황해도 병마절도사가 되었다. 황해도 병마절도사로 가기 위해 수군통제영을 떠날 때, 삼군통제사(종2품) 이순신은 ‘증 별 선거이 수사’라는 시를 난중일기에 남기며 오랜 친구와의 작별을 아쉬워했다.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아픈 몸을 이끌고 부원수 겸 7도 병마절도사(명예직) 자격으로 임진왜란 마지막 전투인 울산성 전투에 참전하여 적 70명을 사살하고 1598년 2월 적의 총탄에 54세를 일기로 순국했다. 충무공 이순신장군의 가장 가깝고 오래된 친구이자 전우였으며 임진왜란 당시, 육-해군 최고위 직책을 가진 단 2명의 군인으로서 문신들의 극심한 모함에 시달렸고, 같은 해 4개월 차이로 태어나, 평생토록 함께 소통하며 평생을 여진족과 왜군을 물리치는 전쟁의 한복판에 서있다가 임진란 마지막 육전에서 ‘선거이’ 장군이, 마지막 해전에서는 ‘이순신’ 장군이 전사했다. ‘선거이’ 장군은 왜적으로부터 비장군(날아다니는 장수)이란 명성을 얻었고, 예조(정부)에서 내린 금석문(묘비 내용)에는 “임진란 당시 바다에서는 ‘이순신’, 육지에서는 ‘선거이’라 불렸으며, 그 공로가 ‘충무공 이순신’과 비슷하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전쟁 후 진주성 항명을 이유로 선무공신에 오르지 못하고 선무원종공신 1등에 책록되었고 200년이 지난 1801년 1월 충신정려(충신을 기리는 솟을대문과 금석문)을 하사받았으며 1862년 11월 병조판서(정2품)에 추증되었다. 경기도 고양시 ‘행주서원’에서 봄 가을로 진행되는 행주대첩을 기념하는 제사에 도원수(문관) 권율의 부원수(무관) 자격으로 예하 장수들과 함께 모셔지고 있으며, 전남 보성군 오충사, 경기 고양시 오충사, 전남 장흥군 표충사에서 봄 가을로 제사를 지낸다.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