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경서(金景瑞, 1564년~1624년)는 조선 중기의 무신이다. 원래 이름은 김응서(金應瑞)였으나 임진왜란 이후 개명했다. 본관김해(金海)이며, 자는 성보(聖甫), 시호는 양의(襄毅)이다.

임진왜란 당시 평양대동강에서 일본군과 맞서 교전하였다. 정유재란 때에는 일본의 간첩 가케하시 시치다유의 농간에 속아 이순신을 공격하였다. 1619년에는 부원수로 도원수 강홍립과 함께 명나라를 지원하기 위해 출병하였으나, 광해군의 밀명으로 투항하였다. 이후 후금의 사정을 조선에 보고하려다가 청나라에 적발당하기도 했다. 그의 휘하에 있던 장수 중 김진 등이 살아서 조선에 도착하였다.

생애편집

무과에 급제해 1588년 감찰이 되었으나 집안 문제로 파직되었고 임진왜란 때 다시 재등용되어 제1차 평양 전투에서 대동강을 건너려던 일본군을 막아 평안도방어사가 되었다. 1593년(선조 26) 1월에는 명나라이여송(李如松)과 함께 조명 연합군을 이끌고 제4차 평양 전투에서 평양성을 탈환하였다.

이후에는 전쟁의 혼란을 틈타 도적이 활동하자, 도원수 권율(權慄)의 명령으로 전라북도 남원군에서 도적들을 소탕하고 1595년 경상우도병마절도사로 승진했으며, 이때 왕명으로 동래부의 일본군 진영에 있는 송상현의 관을 찾아오라는 명을 받고 송상현의 관을 적진에서 빼내는데 성공한다. 그는 또 군관 이홍발부산에 잡입시켜 일본군의 동태를 살폈고, 1597년(선조 30)에는 도원수 권율로부터 의령군의 남산성을 수비하라는 명을 받았지만 불목하여 강등당했다. 1597년 일본의 간첩 가케하시 시치다유의 거짓 정보에 의해 이순신(李舜臣)을 모함하기도 했다. 1603년(선조 36) 충청도병마절도사 자리에 올랐으나 부하들을 학대해 다시 파직되었고 1604년에 다시 기용되었다. 그뒤 전공이 인정되어 포도대장 겸 도정이 되었다. 1609년 정주목사, 만포진 첨절제사, 북로방어사, 1615년(광해군 7년) 길주목사를 거쳐 이듬해 함경북도 병마절도사를 역임했다.

1618년(광해군 10년) 평안도병마절도사로 부임하였다. 이후 1619년 명나라후금을 토벌하기 위해 구원병을 요청하자 평안도병마절도사 겸 부원수로 나갔으나 사르후 전투에서 강홍립(姜弘立)과 함께 후금에 항복하여 포로가 되었고 이후 비밀리에 탈출하려다가 발각되어 처형당했다. 그러나 후일 탈출에 성공한 부하 병사 김진(金進)의 보고에 의하면, 병으로 죽었다는 설이 있다.

한편 그의 부하인 정주군 수영의 병사 김진(金進)이 살아서 조선에 도착, 1626년(인조 4년) 6월 한성부에 도착하여 상황을 보고하였다.[1]

1791년(정조 16년) 평안도관찰사의 보고를 받은 예조의 건의로 증직과 시호가 추서되었다.

김경서가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인조실록 13권, 인조 4년 6월 25일 병신 2번째기사 1626년 명 천계(天啓) 6년 평안 감사가 후금에서 도망친 김진이 아뢴 김경서·강홍립의 근황에 대해 치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