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경희(趙敬姬, 1918년 4월 6일 ~ 2005년 8월 5일)는 대한민국의 수필가이자 기자이다. 수필가로서는 1938년 <한글>에 '칙간단상', <조선일보>에 '영화론'을 발표해 등단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한국예술인총연합과 한국여류문학인회 등 단체들의 장을 역임, 본인이 창립한 한국수필가협회에서 타계할 때까지 이사장을 맡아 왕성한 활동을 했다. 언론활동에도 매진했는데, 1939년에는 <조선일보>의 학예부 기자, 1945년에는 <서울신문>의 기자가 되었고 1951년에는 <부산일보>의 문화부장을 역임, <한국일보>의 논설위원으로 정년퇴임했다. 여성지위 향상에 관련하여 정치활동에도 참여했고, 초대 예술의전당 이사장을 맡았다.[1][2] 호는 월당(月堂)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조경희
趙敬姬
작가 생애
출생 1918년 4월 6일
일제 강점기 경기도 강화
사망 2005년 8월 5일(2005-08-05) (87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인천광역시
직업 수필가
기자
정치인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학력 이화여전 문과
작가 정보
활동기간 1938년 ~ 1996년
가족 관계
주요 작품
영향
기타 정보

목차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 서울여자대학교 문학 명예박사
  • 청주대학교 문학 명예박사

경력편집

주요 작품편집

수상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