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동윤(趙東潤, 1871년 ~ 1923년)은 조선 말기의 관료로 일제 강점기조선귀족이다. 자는 우생(雨生), 아호는 혜석(惠石)이며 본관은 풍양이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조동윤
생애 1871년 ~ 1923년
복무 대한제국,일제 강점기
복무 기간 1897년 ~ 1923년
최종 계급 중장 중장(中将)

생애편집

조선 후기 권세가 중 하나인 풍양 조씨 가문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인 조영하신정왕후의 조카로, 고종 즉위를 도와 흥선대원군의 집권기에 판서를 지낸 인물이다.

1884년 조동윤이 십대 중반일 때 갑신정변이 일어나 수구파의 조영하는 개화파들에게 살해당했다. 당시 조동윤은 개화파의 거두인 홍영식의 조카딸과 조혼한 상태였는데, 조영하가 살해당하고 갑신정변이 실패한 뒤 집안의 원수라 하여 어린 부인은 쫓겨났다. 이후 다른 사람과 결혼해 있다가 십여 년 후 갑오경장으로 개화파가 복권되자 고종의 허락을 받고 첫 부인을 다시 맞아들여 두 명의 정식 부인과 살았다는 일화가 있다.[1]

1889년 과거에 급제하여 관직에 들어섰다. 그는 문과 시험에 급제했으나 이후 총어영군사마(摠禦營軍司馬) 등 무관 벼슬들을 다수 역임했고, 1897년 육군 참령이 되어 육군법원장, 대한제국 육군무관학교 교장, 시종무관장 등을 지냈다.

한일 병합을 위해 군부를 먼저 장악하려는 일본의 계획에 따라 일본 육군을 여러 차례 시찰하고 훈장을 받는 등 친일파로 활동했으며, 친일 단체 일진회에도 가입했다.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후 조약 체결에 세운 공로를 인정받아 10월 16일 일본 정부로부터 남작 작위를 받았다. 그는 합병 이후에도 영친왕의 강제 결혼을 추진하는 데 윤덕영과 함께 앞장서는 등 친일 행위에 적극 나섰다. 고종이 사망했을 때는 일본인이 제관을 맡아 일본식으로 치른 장례의 부제관에 임명되기도 했다.[2]

사후편집

  • 한편, 조동윤 사후에 후손들은 사치와 낭비로 경제적 파산 지경에 이르렀다. 1926년에 의복 값 1,300엔, 쇠고기 값 1,600엔, 약 값 1,100엔 등 생활비로 부채가 14,000엔에 달했다.[3] 조동윤은 서화에 뛰어났다고 하며, 특히 잘 그렸다는 난(蘭) 그림 작품이 남아 있다.[4]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7년 12월). 〈조동윤〉 (PDF). 《2007년도 조사보고서 II - 친일반민족행위결정이유서》. 서울. 446~463쪽쪽.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 

각주편집

  1. 독립신문강독회 (2004년 5월 28일). 《독립신문 다시 읽기》. 서울: 푸른역사. 137~139쪽쪽. ISBN 8987787850. 
  2. 박정호 (2006년 5월 26일). “`마지막 황실 … ` 사진전 서울대 박물관서 열려”. 중앙일보. 2008년 5월 22일에 확인함. 
  3. 양정우 (2008년 7월 12일). "매국노 이완용은 `조선의 현금왕'"”. 연합뉴스. 2008년 7월 1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혜석 조동윤 필묵란”. 대한민국 육군박물관. 2008년 6월 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