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소금, 후추, 설탕이 식탁 위에 모여 있다.

조미료(調味料, Condiment)는 음식 맛을 돋우는 데 쓰는 양념의 일종이다. 맛의 성분에 따라 설탕, 등의 감미료, 소금 등의 함미료, 식초 등의 산미료, 핵산이나 글루탐산 성분이 들어 있는 지미료 등으로 나뉜다. 대표적으로 MSG로 잘 알려진 글루탐산 나트륨이 있다. 그래서 시즈닝이라고도 한다.

역사편집

조미료는 고대 로마, 고대 인도, 고대 그리스, 고대 중국에서 알려져 있었으며, 망쳐놓은 음식의 맛을 개선시키기 위해 종종 사용되었다. 음식보존 기법이 널리 퍼지기 전까지는 신랄한 향신료와 조미료를 사용하여 음식을 더 맛있게 만들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Farrell, p. 297

참고 자료편집

  • Farrell, K. T. (1990). 《Spices, Condiments and Seasonings》 2판. MA, USA: Aspen Publishers. 291쪽. ISBN 9780834213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