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영곤(1958년, ~)은 제55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생애편집

1958년 경상북도 영천군 (現:영천시)에서 태어나 1976년 경북고등학교와 1981년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제25회 사법시험에서 합격하였다. 1983년 서울대학교 사법대학원과 사법연수원 16기 그리고 군 법무관을 마치고 1991년 부산지방검찰청 검사에 임용되었다.

제58대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에 취임하면서 "국민은 검찰이 변화에 둔감하고 조직의 이익만 앞세운다고 의심하고 있다"며 "이는 국민과의 소통에 소홀했고, 법집행 과정이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탓"이라고 지적하면서 "다가오는 12월 대선을 역사상 가장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되도록 엄정 관리해 국민의 신뢰를 얻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1]

제55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으로 취임하면서 "국민의 검찰에 대한 신뢰가 나락으로 떨어졌다는 지적은 많이 불편하지만 모두 진실"이라며 "다시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국민이 원하는 검찰로 변모해야 한다"고 하면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조직 운영 방향으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수호, 공정한 법집행을 통한 국민 신뢰 회복, 부정부패 척결과 민생치안 확립, 전문성 강화를 통한 역량 제고, 냉정한 성찰과 인화단결 등 5가지를 제시하였지만[2] 국가정보원 대선·정치 개입 의혹 수사를 했던 윤석열 지청장의 국정감사 발언과 관련하여 수사에 대한 외압과 이에 대한 셀프감찰을 통한 무혐의 처분이 문제가 되자 "제가 지휘하고 함께 일하던 후배 검사들이 징계처분을 받는 상황에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더이상 자리에 연연해 하는 모습으로 남아있을 수 없기에 이 사건 지휘와 조직 기강에 대한 모든 책임을 안고 검찰을 떠나고자 한다"고 하면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 직에서 사의를 밝히고 물러났다.[3]

경력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