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청상민수륙무역장정

임오군란의 결과 조선과 청 사이에서 체결된 불평등조약

조청상민수륙무역장정(朝淸商民水陸貿易章程)은 1882년 11월 27일(음력 10월 17일) 조선이 맺은 통상장정이다. 임오군란 이후 조선에 대한 청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과정 속에서 체결되었다. 본래 명칭은 "중국조선상민수륙무역장정"이며,[1] 조선을 청의 속방으로 명기한 불평등 조약이다. 조선에서의 청 상인의 내륙 무역을 허용하는 결과를 낳아 거류지 무역의 균열을 초래하였다. 이 장정으로 청 상인의 경제적 침투가 본격화됨으로써 조선에서의 일본 상인과 청 상인간의 경쟁이 가속되었다.

1894년 7월 23일 일본군이 경복궁에 침입하고, 또한 일본군 천여 명은 청의 총리공관과 용산의 분관, 한성전보청국(漢城電報總局)을 공략하면서 7월 25일에는 조선과 청간의 통상장정이 폐기되었고, 이에 따라 조선에 대한 청나라의 근대 식민지적 침탈 행위도 불식되었다.[2]

조약의 내용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조중상민수륙무역장정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 구선희, "19세기 후반 조선사회와 전통적 조공관계의 성격", 《史學硏究 第80號》, 한국사학회, 2005.12,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