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본(卒本) 또는 홀본(忽本)은 고구려 동명성왕 주몽고구려를 세우며 도읍로 삼았다고 전해지는 곳이다. 현재의 중화인민공화국 랴오닝성(遼寧省) 번시 시(本溪市) 환런 현(桓仁縣) 오녀산성으로 비정(비교하여 그 성질을 정함)된다.

고구려의 첫 도읍은 위서(魏書)에 흘승골성(紇升骨城)이라고 처음 언급되었다. 『광개토왕릉비』에는 이를 홀본성(忽本城)이라 적고 있고, 삼국 시대 기록을 적은 삼국사기에선 대체로 졸본성(卒本城)이라 쓰고 있다.

성(城)은 압록강의 지류인 혼강(渾江, zh:浑江) 유역에 위치하였다. 혼강은 당시에는 졸본(卒本)이라는 지역명을 따서 졸본천(卒本川)이라고 부르거나 비류수(沸流水)라고 불렸는데, 비류수의 상류에는 송양(松讓)의 비류국(沸流國)이 있었다고 한다.

더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