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종발성(從拔城)은 광개토왕릉비에 나오는 임나가라(가야)의 지명이다.

개요편집

종발성(從拔城)은 광개토대왕고구려 군사가 400년(영락 10년) 신라의 구원 요청에 응하여 를 추격하여 항복을 받아낸 성(城)이다.

원문: 十年庚子 敎遣步騎五萬住救新羅 從男居城 至新羅城 倭滿其中 官軍方至 倭賊退▨▨ 背急追 至任那加羅從拔城 城卽歸服

10년 경자(庚子)에 보병과 기병 오만을 보내 신라를 돕도록 하였다. 남거성(男居城)에서 신라성(新羅城)에 이르기까지 왜(倭)로 가득 차

있었다. 관군이 도착하니 왜적이 물러났고 (...) 뒤를 급히 쫓아 임나가라(任那加羅) 종발성(從拔城)에 이르니 성이 즉각 귀순하여 복속하였다.


종발성(從拔城)[1]의 위치에 대해서는 여러 논란이 있는데, 현재의 경상남도 김해시가 수도였던 가락국이 이후에도 100년 이상 존재하다가 532년에 멸망하였고 부산광역시 동래구 복천동에서 신라 유물이 많이 출토된데다 경주에서의 지리적 접근성을 고려할 때, 낙동강의 동쪽에 위치한 부산광역시 동래구부산진구 일대를 종발성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

광개토왕릉비에 기록된 왜(倭)의 실체, 왜와 가야의 관계에 대해서는 다양한 견해가 제시되고 있다. 이는 광개토왕릉비문 중 판독 가능한 부분에서 정치·군사적 세력으로서의 가야에 대한 기록을 찾을 수 없다는 점과 《일본서기》의 369년382년의 기사(목라근자를 참고할 것) 등이 원인이지만, 근본적으로는 신라를 중심으로 기술된 《삼국사기》, 《삼국유사》 등에 기록된 가야사의 내용이 단편적이고 빈약해서 이 시기(4세기 후반 ~ 5세기 전반)의 가야에 대한 기록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광개토왕릉비404년 기사와 407년 기사도 가야와 관계된 것으로 보는 견해가 많으며, 400년407년 고구려의 원정(遠征)으로 인하여 가락국과 왜는 궤멸적 타격을 입었고 신라는 고구려에 대해 사대(事大) 관계를 맺은 나라로 낙동강 동부 지역(부산, 양산, 밀양)과 물길을 장악하였다. 이 전쟁으로 가락국은 사실상 신라의 보호국으로부터 떨어져 반파국안라국가야 연맹체의 맹주 자리를 내주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편 종발성(從拔城)이 북큐슈의 고대 국가인 축자국(築紫國)을 가리킨다는 주장도 있다.[1] 從(따를 종), 拔(뺄 )이 '딸발/달바르'을 표시하기 위해 사용되었다는 것이다. 같은 방법으로 築(쌓을/ 축), 紫(보라/자주 자)는 '담보라'로 풀이할 수 있다. 從拔과 築紫이 실제로 '닮브라'라고 불리는 지명을 표기하는 다른 방식이라는 것이다. 일본서기 웅략천황 8년(464)에 "고구려왕이 즉시 군병을 일으켜 축족류성(築足流城)에 주둔시켰다(高麗王即發軍兵 屯聚筑足流城)."는 기록이 있는데 여기서 築足流 또한 '닮브라'를 뜻한다고 생각된다. 築( 축), 足( 족), 流(흐를 )는 실제 '담발류'라는 말을 한자로 표기하고 있는데 '닮브라'와 음이 유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