쥘 페리

쥘 프랑수아 카밀 페리(Jules François Camille Ferry, 1832년 4월 5일 ~ 1893년 3월 17일)는 프랑스의 정치가로서 총리를 두번 역임하였고 반교권적인 교육 정책을 실시하였으며 프랑스 식민지 제국주의 확장에 앞장섰다.[1]

쥘 페리

변호사로 일하다가 정치에 입문했다. 프로이센-프랑스 전쟁 때는 국방 정부에 참가하였다. 프로이센-프랑스 전쟁의 패배로 나폴레옹3세의 제정이 무너진 후 공화정부를 수립하는데 참여하였다. 그는 공화당의 중심 인물로서, 두 차례(1880~81, 1883~85)의 총리를 역임하였다. 초등교육에서 비종교, 의무, 무상 등과 같은 프랑스의 현대적인 교육제도를 수립하였다. 가톨릭 사제들을 공교육 교사에서 제외시키고 종교적 교육을 금지함으로써 교육을 세속화시켰다.[2]

1880년 프랑스에서 사회적 증오와 지탄의 대상이었던 예수회의 해산령을 내리고 예수회를 추방했다.[3] 식민지 확장정책을 적극적으로 밀고 나갔지만 인도차이나의 통킹만을 정복하는 과정에서 경비의 지출이 증가함에 따라 의회의 반발을 사서 실각하였다.[1] 1893년에 암살당했다.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1차 득표율 1차 득표수 2차 득표율 2차 득표수 결과 당락
1887년 선거 대통령 5대 기회주의적 공화주의      24.97% 212표   1.33% 11표 3위 낙선

각주편집

  1. [네이버 지식백과] 쥘 페리 [Jules Ferry] (두산백과)
  2. 서울대학교 불어문화권연구소 <프랑스, 하나 그리고 여럿> 도서출판 강 2004년 p19
  3. 에드몽 파리<<예수회의비밀역사>>P126,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쥘 페리>에도 나옴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