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신동 봉제거리 박물관

창신동 봉제거리 박물관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동 647번지 일대 골목에 조성된, 봉제산업을 다루는 거리박물관이다. 인근의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이 대한민국의 봉제산업을 전반적으로 다루는 박물관이라면[2], 이곳은 창신동의 봉제산업에 집중하여 도로에 조형물을 설치하였다.[1] 창신동은 1970년대부터 평화시장동대문종합시장의 배후지로서 열악한 소규모 봉제공장이 밀집한 곳으로, 지금도 많은 봉제공장이 있다.[3][4]

창신동 봉제거리 박물관
Map of Sewing Street Museum of Changsin-dong.jpg
유형거리박물관
국가대한민국
소재지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4가길 (창신동 647 일원)
개관일2015년 5월 (2015-05)[1]
운영자종로구청

봉제거리 박물관 조성은 2016년 1월에 최종적으로 마무리되었고, 이와 함께 골목 일대의 봉제공장 간판도 정비하였다.[5] 이는 사회적 기업 공공공간(000간)에서 담당하였다.[6]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윤종철 (2015년 5월 18일). “창신동에 ‘봉제거리 박물관’ 조성”. 시정일보. 2020년 8월 16일에 확인함. 
  2. 장태동 (2019년 4월 11일). “평생 봉제 일한 70대 할머니 “잘 전시해줘 감사””. 한겨레. 2020년 8월 16일에 확인함. 
  3. 김종성 (2018년 8월 5일). “건물 한층을 반으로... 눈을 의심케 하는 열악한 작업실”. 오마이뉴스. 2020년 8월 16일에 확인함. 
  4. 성연재 (2018년 3월 17일). “[길따라 멋따라] 역사가 된 창신동 봉제 골목…서울 도심 '타임머신 여행'. 연합뉴스. 2020년 8월 16일에 확인함. 
  5. 김진명 (2016년 10월 18일). '40년 봉제골목' 거리예술 덧입고 재도약”. 내일신문. 2020년 8월 16일에 확인함. 
  6. “거리의 이름들”. 《000간》. 2018년 4월 17일. 2020년 8월 1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