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창평군(昌平郡)은 지금의 전라남도 담양군 창평면을 중심으로 1914년까지 있었던 군(郡)이다.

역사편집

  • 본래 백제시대 굴지현(屈支縣)이었다.
  • 757년 기양현(祈陽縣)으로 개칭하고 무주(武州 : 광주광역시)의 영현이 되었다.
  • 940년 창평현(昌平縣)으로 개칭하고 나주의 속현이 되었다.
  •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창평현의 현리(縣吏) 탁자보(卓自寶)가 남적(南賊)을 제압한 공이 있어서 주현으로 승격하고 현령(縣令)을 두었다고 한다.
  • 1391년 창평현의 현령이 장평부곡(長平部曲)과 갑향(甲鄕)의 권농사를 겸임하였다. 이들은 본래 창평에 속해있었는데, 고려시대에 나주에 편입되었다가 뒤에 광주에 편입되고, 이때에 다시 창평으로 돌아왔다.
  • 1409년 전라도의 모든 향·소·부곡이 폐지되면서 창평현 관내의 장평부곡과 갑향이 폐지되어 직촌이 되었다.
  • 1474년 강구연(姜九淵)이라는 사람이 창평현령 전순도(全順道)를 능욕했다 하여 창평현을 폐지하고 광주에 편입시켰다가, 10년 후에 다시 설치되었다.
  • 1793년 현치(縣治)를 지금의 고서면 고읍리(古邑)에서 지금의 창평면으로 이전하였다.
  • 1895년 시행된 23부제에 의해 전라도 창평현을 남원부 창평군이라 하였다.
군내면(郡內面), 고현내면(古縣內面), 내남면(內南面), 외남면(外南面), 서북면(西北面), 동서면(東西面), 장남면(長南面), 장북면(長北面, 장남·장북은 옛 장평부곡이다), 갑향면(甲鄕面, 옛 갑향이다)
  • 1896년 13도제로 개편되면서 전라남도 창평군이 되었다.
  • 1906년 갑향면이 장성군에 편입되었다.
  • 1908년 옥과군이 폐지되면서 옥과군의 6개면이 창평군에 편입되었다. 담양군 덕면, 대면, 가면이 창평군에 편입되었다.
  • 1914년 조선총독부의 군면 통폐합으로 창평군이 폐지되어 담양군에 편입되고, 옛 옥과 6면은 곡성군에 편입되었다. 이때 1906년에 장성군에 편입되었던 갑향면도 담양군에 편입되었다.

행정구역편집

창평군의 행정구역과 현재의 지명은 다음과 같다.

  • 군내면(郡內面) - 담양군 창평면 일원
  • 고현내면(古縣內面) - 고서면 일부
  • 내남면(內南面) - 남면 일부, 광주시 북구 석곡동
  • 외남면(外南面) - 남면 일부, 광주시 북구 충효동
  • 서면(西面) - 고서면 일부, 광주시 북구 망월동
  • 북면(北面) - 창평면 해곡리
  • 장남면(長南面) - 수북면 일부, 봉산면 일원
  • 동서면(東西面) - 수북면 일부, 월산면 일부
  • 장북면(長北面) - 수북면 일부
  • 갑향면(甲鄕面) - 대전면 일원, 장성군 북하면 월성리
  • 덕면(德面) - 대덕면 일부
  • 대면(大面) - 대덕면 일부, 화순군 북면 일부
  • 가면(加面) - 창평면 광덕리 지역

아래 6면은 1908년에 편입된 옛 옥과군 지역이다.

  • 옥산면(玉山面) - 곡성군 옥과면
  • 입면(立面) - 곡성군 입면, 전라북도 남원시 대강면 일부
  • 겸면(兼面) - 곡성군 겸면, 곡성군 삼기면
  • 지면(只面) - 곡성군 겸면
  • 수면(水面) - 곡성군 옥과면
  • 화면(火面) - 곡성군 오산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