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

평평한 탁자 표면을 갖춘 가구의 한 형태

책상(冊床, 프랑스어: bureau, 독일어: schreibtisch, 영어: desk, 스페인어: escritorio)은 컴퓨터와 같은 장비를 사용하거나 책을 읽거나, 글을 쓰는 일 등 학업, 전문가, 가정 업무를 위해, 또 학교, 사무실, 집에서 사용되는 평평한 탁자 표면을 갖춘 가구의 한 형태이다.[1][2] 조선 시대에는 서안(書案)이라고 불렀다.

Schreibtisch.2.JPG

초기의 책상편집

책상의 양식을 갖춘 가구는 고전 시대중동, 극동 시대의 문명부터 존재해왔으나 실질적인 증거는 남아 있지 않다. 15세기활자 발명 이전에는, 독자는 잠재적으로 작가나 출판자이기도 했는데 이나 다른 문서를 손으로 베껴 적어야 했기 때문이다. 이 시기의 책상은 책갈피와 필기 요소를 위한 구멍과 걸쇠로 설계가 되어 있었다.

르네상스 이후의 책상은 상대적으로 더 얇은 가구를 가졌으며 나무로 된 서랍을 사용하여 더 정교해졌다.

현대인과 친숙한 책상은 17세기18세기에 이루어진 것이다. 컴퓨터 책상이 기존의 책상 형태에 기다란 리스트를 갖춘 것이지만 이는 단지 18세기 말의 구조적으로 복잡한 제도용 테이블을 다듬은 것뿐이다. 책상에서는 많은 것을 한다.예들 들어 숙제,공부,책보기 등을 책상에서 활동하는 사람들도 있다.

책상과 의자편집

 
책상과 의자 조형물 (예술작품)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Desk”. The Free Dictionary By Farlex. 2012년 5월 17일에 확인함. 
  2. “Desk”. Merriam-Webster. 2012년 5월 1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책상 관련 미디어 자료가 있습니다.
  •   위키미디어 공용에 책상들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