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VETOSLAV SOUSTAL BOOK.JPG

문서(文書)는 의사소통을 위해 고안된 정보를 물리적으로 묶어 놓은 것을 말한다. 서류(書類) 또는 문건(文件)이라고도 한다. 오늘날에는 종이로 된 것을 주로 문서라고 부르지만, 역사적으로는 돌(비석 또는 암벽), 나무(비석 또는 목간), 풀(죽간, 파피루스), 금속, 베(피륙),점토 등 여러 곳에 기록하였다.

일상적으로는 문서는 "사람의 생각을 상징적인 기호로 정보를 제공하여 글로 쓴 것"으로 정의할 수도 있지만 현대에 이르러 컴퓨터의 발달에 따라 특정 형식의 디지털 파일을 가리키기도 한다.

추상적 정의편집

문서라는 개념은 수잔 브리엣(Suzanne Briet)에 따르면 "물리적이든 정신적이든 간에 어떠한 현상을 재구성하거나 입증하기 위해 보존되거나 기록된, 구체적이거나 상징적인 표식"을 말한다.[1]

종류편집

문서는 표로 나타낸 문서와 같이 구조화가 가능하다: 목록, , 학술용 차트, 이나 뉴스 기사처럼 반정형 형태, 손으로 직접 쓴 노트처럼 비정형 형태. 문서는 기밀, 비공개, 공개 형태로 분류하기도 한다. 초안, 교정판과 같이 기술될 수도 있다. 문서가 복사되면 우너본은 독창성이 있다고 말한다.

문서는 수많은 분야에 사용된다:

미디어편집

전통적으로 문서의 매개체는 종이였고 정보는 손으로 직접 쓰거나 기계적 공정을 통해 잉크로 적재되었다. 오늘날 일부 짧은 문서들은 스테이플로 하여금 여러 시트로 함께 구성되는 경우가 있다.

기념 또는 표시를 목적으로 한 현대의 전자적 수단은 다음을 포함한다:

디지털 문서는 일반적으로 특정 매개체를 표출할 수 있게 하기 위한 특정한 파일 형식을 요구한다. 데이터 문서에 관해서는 Schöpfel et al. (2020)를 참고.[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Briet. 1951. 7. Quoted in Buckland, 1991.
  2. Schöpfel, Joachim, Dominic Farace, Hélène Prost, Antonella Zane and Birger Hjørland. 2020. "Data Documents". In ISKO Encyclopedia of Knowledge Organization, eds. Birger Hjørland and Claudio Gnoli. Available at: https://www.isko.org/cyclo/data_documents

참고 자료편집

  • Buckland, M. (1991). Information and information systems. New York: Greenwood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