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천안 전씨(天安 全氏)는 충청남도 천안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천안 전씨(天安 全氏)
천안 전씨 종문
천안 전씨 종문
관향 충청남도 천안시
시조 전섭(全聶)
중시조 전락(全樂)
집성촌 전라남도 영암군, 보성군, 담양군
광주광역시
전라북도 전주시, 진안군, 임실군, 고창군
충청남도 금산군, 천안시
대전광역시, 당진시
주요 인물 전승, 전신, 전영보, 전윤장, 전순의, 전몽성, 전상의, 전동흘, 전봉준, 전수용, 전부일, 전종천, 전병우, 전휴상, 전석홍, 전태홍, 전철환, 전창범, 전무송, 전병성, 전갑길, 전해철, 전병관
인구(2015년) 176,239명

시조 전섭(全聶)은 백제의 개국공신이다. 전섭(全聶)의 29세손인 전락(全樂)이 고려 개국공신으로 천안부원군(天安府院君)에 봉해졌다.

목차

역사편집

시조(始祖) 전섭(全聶)은 기원전 18년 고구려 동명왕(東明王)의 셋째 아들인 온조(溫祚)가 백제를 건국할 때 마려(馬藜), 오간(烏干), 을음(乙音), 해루(解婁), 흘우(紇于), 한세기(韓世奇), 곽충(郭忠), 범창(笵昌), 조성(趙成) 등 9사람과 함께 백제 개국의 공을 세우고, 백제 십제공신(十濟功臣)으로 환성군(歡城君)에 봉해졌다.[1]

천안 전씨(天安全氏) 시조인 전섭(全聶)의 29세손인 전락(全樂)이 고려 개국공신으로 태조 왕건이 후백제 견훤과 대구 공산전투에서 싸울 때 신숭겸과 함께 순절하였다. 그 후 삼사(三司) 좌복야(左僕射)에 추증되었고, 천안부원군(天安府院君)에 봉해져 후손들이 천안을 본관으로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

본관편집

천안(天安)은 충청남도 동북부 위치한 지명이다. 본래 마한의 땅이었고, 백제의 대록군(大麓郡)과 감매현(甘買縣)· 순치현(馴雉縣)이었다가 고구려의 사산현(蛇山縣)이 되었고, 통일신라시대에는 대록과 백성군(白城郡)의 영현이었다. 930년(고려 태조 13)에 천안부(天安府)로 개칭하였고, 군병을 주둔시켜 도독(都督)을 두었다. 목종 때 이를 폐지하였다가 1018년(현종 9)에 천안군이 되어 지사부(知事府)를 두어 1개의 속군과 직산 등 7개의 속현을 거느렸다. 1310년(충선왕 2)에 천안을 녕주(寧州)로 고쳤고, 1362년(공민왕 11)에는 다시 천안부로 개칭하였다. 1413년(태종 13) 녕산군(寧山郡)으로 고쳤다가 1416년 다시 천안군으로 개칭하고 문종 때 명산(明山)으로 불렀다. 1896년 충청남도 천안군이 되었고, 1914년 목천군·병천군을 합하였다. 1963년 천안읍이 천안시로 승격하였고, 1995년 천안군을 통합하였다.

인물편집

  • 전승(全昇) : 우정승 전인량(全仁亮)의 아들. 1297년(충렬왕 23) 12월에 우부승지(右副承旨)가 되었다. 그 다음 해인 1298년(충렬왕 24)에 충선왕이 즉위한 이후 관제를 개혁하면서 인사권을 자신이 장악하기 위해 정방(政房)을 폐지하고 한림원(翰林院)에서 인사권을 관장하도록 하였는데, 이때 승지로서 참여하였다. 같은 해 5월 숭문관학사 병조상서(崇文館學士兵曹尙書)가 되었다가, 6월 다시 승지가 되었고, 7월 좌부승지 판비서시사 보문각직학사(左副承旨判秘書寺事寶文閣直學士)에 올랐다.
  • 전신(全信, 1276년 ∼ 1339년) : 음서로 관직에 나아간 뒤 내의직장(內衣直長)으로 1301년(충렬왕 27) 문과에 급제하고, 다음해 숭경부승(崇慶府丞)이 되었다. 이어서 정방관(政房官)에 발탁되었고, 비서랑(秘書郞)에 올랐다. 1304년 국학직강(國學直講), 1307년 안동부판관, 1309년(충선왕 1) 전의부령(典儀府令), 1311년 김해부사, 1314년(충숙왕 1) 사헌장령·선부의랑(選部議郎)을 차례로 역임하였다. 1317년 보문각제학(寶文閣提學)에 오르고 1319년 계림부윤, 1321년 복주목사(福州牧使)를 지낸 뒤 면직되었다. 1330년(충혜왕 즉위년) 감찰대부 진현관대제학 상호군(監察大夫進賢館大提學上護軍)에 올랐고, 다음해 동지밀직사사 상의 회의도감사(同知密直司事商議會議都監事)가 된 뒤 1332년(충숙왕 복위 1) 은퇴하였다.
  • 전광재(全光宰) : 해인사 팔만대장경을 완성한 진주부병마금할시상서시랑. 동국이상국집도 간행하였다.
  • 전순의(全循義) : 조선 세종·문종·세조의 3조(朝)에 걸쳐 전의감(典醫監)의 의관을 지냈다. 시약(侍藥)의 공로로 자헌대부(資憲大夫)에 가자되고 1467년 내의로 상호군에 이어 좌익원종공신(佐翼原從功臣) 1등에 녹선되었다.
  • 전몽성(全夢星, 1561년 ∼ 1597년) : 무과에 급제하여 현감에 제수되었다. 1597년 정유재란 때에 아우 몽진(夢辰), 첨사 김덕흡(金德洽) 등과 함께 의병을 모집하여 왜적을 격퇴하던 중 전사하였다. 숙종 때 병조참의에 추증되었고, 영암의 장동서원(長洞書院)에 제향되었다.
  • 전상의(全尙毅, 1576년 ∼ 1627년) : 1603년(선조 36) 무과에 급제한 뒤 여러 관직을 거쳐 1627년(인조 5) 구성부사로서 좌영장을 겸하였다.
  • 전동흘(全東屹) : 1651년(효종 2) 무과에 급제하고, 포도대장에 이르렀다. 철산부사였을 때 억울하게 죽은 장화(薔花)·홍련(紅蓮)의 원한을 풀어주었다.
  • 전봉준(全琫準, 1855년 ~ 1895년) : 동학 농민 운동가

과거 급제자편집

천안 전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4명을 배출하였다.[2]

고려 문과

전승(全昇) 전신(全信) 전익(全翊)

고려 사마

전익(全翊)

문과

전영달(全穎達) 전영수(全永壽) 전영택(全榮澤) 전종행(全宗行)

무과

전경성(全敬誠) 전계준(全繼俊) 전극창(全克昌) 전대길(全大吉) 전덕홍(全德弘) 전도성(全道成) 전동흘(全東屹) 전만춘(全萬春) 전만휘(全萬輝) 전만흥(全萬興) 전몽서(全夢瑞) 전빈(全斌) 전성대(全成大) 전성대(全聖大) 전성우(全成祐) 전성익(全聖益) 전성태(全聖泰) 전성효(全聖孝) 전순원(全舜元) 전양화(全養和) 전여한(全汝翰) 전영세(全永世) 전우한(全佑漢) 전원창(全元昌) 전응수(全應秀) 전이철(全以哲) 전익(全益) 전익대(全翊戴) 전익량(全翊亮) 전준(全準) 전지보(全智輔) 전진영(全鎭永) 전진욱(全震郁) 전확(全鑊) 전환철(全煥哲) 전흥도(全興道)

생원시

전구현(全九鉉) 전동준(全東俊) 전시복(全時馥) 전언경(全彦卿) 전열(全烈) 전영달(全穎達) 전의순(全義順) 전잠(全潛) 전해붕(全海鵬) 전환(全渙)

진사시

전명련(全命鍊) 전몽룡(全夢龍) 전시덕(全始德) 전언경(全彦卿) 전우회(全友回) 전익화(全翊華) 전정수(全庭秀) 전취행(全就行)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