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청도 김씨(淸道金氏)는 경상북도 청도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청도 김씨 (淸道 金氏)
관향 경상북도 청도군
시조 김지대(金之岱)
주요 집성촌 경상북도 영주시
경상남도 밀양시 청도면
경상북도 달성군
경상남도 거창군
경상북도 군위군
주요 인물 김선장, 김한귀, 김점, 숙공궁주, 김봉상, 김난상, 김희방, 김정호, 김윤정, 김동휘, 김재영, 김석규, 김호복, 김경진
인구(2015년) 91,293명

목차

역사편집

시조 김지대(金之岱, 1190년 ~ 1266년)는 경순왕의 후예로, 초명이 김중룡(金仲龍)이다. 1217년(고종 4) 거란(契丹)군이 침입하자「충효쌍수(忠孝雙修)」라는 시(詩)를 남기고 아버지를 대신하여 전쟁에 나가 큰 공(功)을 세웠다.

이듬해 1218년 문과에 급제하여 전라도안찰사, 첨서추밀원사(簽書樞密院事), 정당문학이부상서(政堂文學吏部尙書), 지추밀원사(知樞密院事)를 거쳐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郞平章事)에 치사(致仕)하였다.

오산군(鰲山君: 鰲山은 지금의 경상북도 청도)에 봉해지고 영헌공(英憲公)의 시호가 내려졌다. 그리하여 후손들이 청도(淸道)를 관향(貫鄕)으로 삼아 그곳에 살면서 고려와 조선조에 결쳐 명문(名門)으로 명성을 떨쳤다.

본관편집

청도(淸道)는 경상북도 남쪽 중앙에 위치한 고장으로 본래 이서소국(伊西小國)의 땅이었으나 신라(新羅) 유리왕(儒理王) 때 신라에 병합되었다가 구도성(仇刀城)의 경내(境內) 솔이산(率伊山)ㆍ경산(驚山)ㆍ오도산(烏刀山)의 3성(城)을 합하여 대성군(大城郡)을 두었다. 경덕왕(景德王) 때 와서 구도(仇刀)를 오악현(烏岳縣)으로, 경산(驚山)을 형산현(荊山縣)으로, 솔이산(率伊山)을 소산현(蘇山縣)으로 고쳐 밀성군(密城郡)의 영현(領縣)으로 삼았다가 고려초(高麗初)에 3성(三城)을 합하여 청도군(淸道郡)이 되었다.

인물편집

고려 인물편집

  • 김선장(金善莊) : 김지대의 아들로 1340년(충혜왕 복위1) 조적(曺頔)의 난으로 왕(王)이 원(元)나라에 불려갈 때 호종(扈從)하여 일등공신(一等功臣)에 책록되었다.
  • 김한귀(金漢貴) :김지대의 증손(曾孫)으로 공민왕(恭愍王) 때 동경도병마사(東京道兵馬使)로 홍건적(紅巾賊)을 토벌한 공으로 최영(崔瑩)과 함께 일등공신에 책록되었다.
  • 김한룡(金漢龍) : 김한귀(金漢貴)의 아우로 홍건적의 침입 때 공민왕(恭愍王)을 호종(扈從)하고 흥룡사(興龍寺)로 갔다가 중신(重臣) 김용(金鏞)이 난을 일으켜 환관(宦官) 안도치(安都赤)와 우정승(右政丞) 홍언박(洪彦博) 등을 살해할 때 함께 순절한 절신이다.

조선 인물편집

  • 김점(金漸) : 김지대의 6세손이며, 김한귀의 손자로 조선 태종 때 공조참의(工曹參議)· 예조참의(禮曹參議)· 참찬(參贊)을 지냈으며, 딸이 조선 태종의 후궁 숙공궁주 김씨이다. 조선 세종(世宗) 때 형조(刑曹)· 호조판서(戶曹判書)와 평안도 관찰사(平安道 關察使)를 역임하였다. 시호는 호강공(胡剛公)이다.
  • 김차산(金次山) : 관찰사 김호우의 5세손으로 세조(世祖) 때 단종복위(端宗復位)를 도모하다가 능주(綾州)의 천태산(天台山)에 은거(隱居)하였다.
  • 김난상(金鸞祥) : 중종(中宗)때 문과에 급제하고 을사사화(乙巳士禍)로 남해(南海)에 유배되었다가 풀려나와 선조(宣祖) 때 직제학(直提學)을 거쳐 대사성(大司成)에 올랐다. 경상북도 영주시 오산서원(梧山書院)에 배향되었다.
  • 김몽룡(金夢龍) · 김희방(金希邦) : 임진왜란 때 창의(倡義)하여 임란공신에 책록되었다.
  • 김응하(金應夏) : 순조(純祖) 때 성리학자(性理學者)로 문하(門下)에서 많은 제자를 배출하였다.
  • 김정호(金正浩) : 고산자(古山子)는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학문(學問)에 진력하여 정밀한 지도(地圖) 작성에 뜻을 두고 36여 년간 전국을 돌며「청구도(靑丘圖)」와「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를 완성하여 우리나라 문화사상 불멸의 업적을 남겼다.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