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추정(鄒靖, ? ~ ?)은 중국 후한 말기의 무장이다.

행적편집

184년, 황건적의 난이 일어나던 당시 유비 등 의병들을 거느리고 황건적 토벌전에 가담하였다는 기록만 전해진다. 그러나 추정은 유언(劉焉)의 장수라고 되어 있지는 않다.

《삼국지연의》에서의 추정편집

삼국지연의》에서의 내용을 따르면, 유언의 장수로 등장한다.

184년, 황건적의 난이 일어나자 유주 태수 유언에게 진언해 의용군을 모집하여 응모해 온 유비, 관우, 장비와 함께 정원지등무를 격파하였다.

그에 이어 청주 태수 공경(公經)이 원군을 요청하였을 때 유비와 함께 동행하였으며, 유비가 노식을 원호하기 위해 광종으로 가자 따로 동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