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은행

충북은행(忠北銀行, Chungbuk Bank)은 1971년부터 1999년 퇴출되기 전까지 영업했던 대한민국지방은행이다. 1999년 퇴출은행으로 지정되어 조흥은행(現 신한은행)과 강제합병되었다. 영업할 당시에는 서울을 포함 청주·충주·제천 등지에 29개의 지점과 7개 출장소 등 36개의 영업망을 보유했으며, 총자산은 1조 4,069억 원이었다.

본점은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사직대로 343(영동 86-3)에 있었으며, 현재는 신한은행 충북영업부다. 서울사무소는 서울특별시 중구에 있었다.

연혁편집

  • 1971년 4월 24일 충북은행 창립, 청주시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지역에서 영업 시작
  • 1972년 7월 청주시 금고업무 취급
  • 1973년 5월 환전상(換錢商) 인가
  • 1974년 3월 기업공개, 증권거래소 상장
  • 1976년 1월 서울지점 개점
  • 1976년 2월 외국환업무 개시
  • 1978년 6월 갑류 외국환은행업무 개시
  • 1979년 1월 본점 신축 이전
  • 1983년 3월 상호부금업무 개시
  • 1983년 5월 신탁업무 개시
  • 1985년 3월 상호부금업무 개시
  • 1985년 11월 온라인 업무 개통
  • 1988년 2월 비자카드 업무 개시 및 CD기 배치 가동
  • 1988년 4월 13일 재단법인 충북은행 장학회[1] 설립
  • 1990년 4월 타행환업무 취급 개시
  • 1999년 4월 30일 조흥은행(現 신한은행)[2]과 강제합병

각주편집

  1. 신한은행 충북장학회의 전신
  2. 2006년 이후 신한은행이 되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