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국수

콩국수콩국에 말아서 만든 국수로, 주로 여름에 얼음을 띄워서 먹는다.

콩국수

만드는 법편집

콩국은 물에 불린 을 삶은 후 껍질을 제거한 후 갈아서, 에 걸러 준비한다. 베보자기에 걸러 남은 콩찌꺼기는 비지로 찌개를 만들어 먹기도 한다.[1] 국수는 밀가루에 역시 콩국물을 섞어서 반죽하여 만든다. 주로 여름에 먹으며 국수에 달걀 반숙을 얹고, 토마토 조각이나 오이채를 얹어서 먹는다. 고소한 맛을 살리기 위해 일반적으로 소금이나 설탕(광주·전남 지방)을 뿌려 먹는다.

역사편집

한국에서 언제부터 콩국수를 먹었는지 알 수 없지만, 19세기 말에 발행된 시의전서에서 "국수"와 함께 언급된 것을 보아, 19세기 훨씬 이전부터 먹어온 음식이라 추정된다.[2] 믹서가 나오기 전에는 맷돌에 콩을 갈아서, 국물을 준비하였다.

공장에서 만든 인공 얼음이 널리 판매되었으며, 분식장려운동으로 밀국수가 싼값에 공급되던 1970년대 초반에 콩국수가 유행했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전갑남 (2006년 8월 22일). “시원한 콩국수로 늦여름을 꿀꺽 삼키다”. 오마이뉴스. 2008년 4월 8일에 확인함. 
  2. “콩국수”. 국가전통향토음식자원포털. 2009년 9월 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4월 8일에 확인함. 
  3. 주영하; 김혜숙; 양미경 (2017). 《한국인, 무엇을 먹고 살았나 : 한국 현대 식생활사》 1판. 성남: 한국학중앙연구원 출판부. 136-137쪽. ISBN 979-11-5866-2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