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참깨(Sesamum indicum)와 들깨(Perilla frutescens var. frutescens)의 를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목차

이름편집

한국편집

라고 하면 보통 참깨를 일컫는다.

참깨유마(油麻), 지마(脂麻/芝麻), 호마(胡麻), 진임(眞荏) 등으로 부르며, 들깨백소(白蘇), 수임(水荏), 야임(野荏), 임자(荏子) 등으로 부른다.

들깨는 빛깔에 따라 구분해 부르지 않지만, 참깨는 빛깔이 흰 것은 흰깨, 백유마(白油麻), 백지마(白脂麻/白芝麻), 백호마(白胡麻) 등으로 부르고, 빛깔이 검은 것은 검은깨, 검정깨, 흑유마(黑油麻), 흑지마(黑脂麻/黑芝麻), 흑호마(黑胡麻), 거승(苣蕂/苣勝/巨勝), 흑임자(黑荏子) 등으로 부른다.

흑임자는 검은 참깨이지만 임자는 들깨이다.

한자문화권편집

일본어에서 참깨호마(일본어: ゴマ/胡麻 고마[*])로, 들깨임호마(일본어: エゴマ/荏胡麻 에고마[*])로 부른다.

중국어에서 참깨지마(중국어: 芝麻, 병음: zhīma 즈마[*])로, 들깨백자소(중국어 간체자: 白紫苏, 정체자: 白紫蘇, 병음: báizǐsū 바이쯔쑤[*])로 부른다.

중국어에서 자소(紫苏 쯔쑤[*])는 들깨차조기 등을 포함하는 들깨종(Perilla frutescens)을 일컫는 말로, 한국어에서 백소(白蘇), 청소(靑蘇), 적소(赤蘇)로 일컫는 아종들을 중국어에서는 백자소(白紫苏 바이쯔쑤[*]), 청자소(青紫苏 칭쯔쑤[*]), 홍자소(红紫苏 홍쯔쑤[*])로 부른다. 일본어에서 자소(紫蘇 시소[*])는 차조기(P. frutescens var. crispa)를 일컫는 말로, 들깨를 가리키지 않는다.

기타편집

영어권에서 참깨새서미(영어: sesame)로, 들깨퍼릴라(영어: perilla)로 구분해 부른다.

쓰임새편집

한국의 요리편집

참깨들깨참기름들기름을 짜는 데 쓰기도 하지만, 기름을 짜지 않고 를 볶아서 요리에 쓰기도 한다. 도 먹는다. 깻잎요리에 쓰는 것은 주로 들깻잎이고, 참깻잎한약재로 쓴다. 깨의 을 쓰는 음식으로는 깨보숭이가 있다. 들깨의 꽃송이에 찹쌀가루를 묻혀서 기름에 튀겨 만든다.

선식편집

들깨검정깨현미, 찹쌀, 보리, 검정콩, 율무와 함께 불교 수도자들이 참선할 때 먹던 건강식의 재료이다. 선식은 위 일곱 가지 곡식으로 만들며 위에 부담을 주지 않고 머리를 맑게 한다.

다른 나라의 요리편집

중국편집

  • 참깨볼: 찹쌀가루로 만들어 튀긴 빵이다. 겉이 참깨로 뒤덮여 있으며, 식감이 바삭하고 쫄깃하다.

관용어편집

  • 깨가 쏟아지다: "몹시 아기자기하고 재미가 나다"라는 뜻이다.[1]
  • 깨소금 맛: 남의 불행을 보고 몹시 통쾌하다는 뜻으로 하는 말이다.[2]
  • 깨춤(을 추다): "깨를 볶을 때에 톡톡 튀듯, 체구가 작은 사람이 방정맞게 까부는 모양"을 이르는 말이다.[3]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깨01”.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6년 12월 2일에 확인함. 
  2. “깨소금”.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6년 12월 2일에 확인함. 
  3. “깨춤”.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6년 12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