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프랭의 무덤

쿠프랭의 무덤》(프랑스어: Le tombeau de Couperin)은 모리스 라벨이 1914년부터 1917년까지 작곡한 피아노, 관현악 모음곡이다. 처음에는 피아노 독주곡으로 작곡되었으나 후에 관현악 모음곡으로 편곡되었다. '무덤'이란 죽은 사람에게 경의와 기념으로 바치는 작품에 붙이는 제명(題名)이다. 이것은 17~18세기의 클라브생 음악의 거장 쿠프랭을 기념한 작품이다. 전주곡, 푸가, 포를라느, 미뉴에트, 리고동, 토카타 등 6곡으로 되어 있다. 관현악판에는 피아노곡의 2악장인 푸가와 6악장인 토카타가 빠져있다. 그래서 지휘자이자 작곡가인 코치시 졸탄이 빠져 있는 푸가와 토카타를 편곡해 완전한 관현악판으로 완성시켰다.

인쇄판 커버

악기편성편집

플루트2(2번은 피콜로 겸함), 오보에2(2번은 잉글리시 호른을 겸함), 클라리넷2, 바순2, 호른2, 트럼펫1, 팀파니, 작은북, 심벌즈, 트라이앵글, 탬버린, 캐스터네츠, 글로켄슈필 ,윈드머신, 튜블러 벨, 하프, 현5부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쿠프랭의 무덤"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