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는 신장(身長)은 인간이 직립했을 때의 높이를 일컫는다. 인간 이외의 동물은 일반적으로 몸길이 또는 체장(體長)이라고 한다. 현재 키는 미터법으로 센티미터 표기를 주로 사용한다.

주로 성장 호르몬의 분비에 의해 좌우되며, 일반적으로는, 여성는 만 15 ~ 16세, 남성은 만 19 ~ 25세가 되면 키의 성장이 멈춘다. 보통 초등학교 고학년 ~ 고등학교 시기에 키가 급성장한다. 여자의 경우에는 170cm, 남자의 경우에는 180cm를 넘으면 장신이라고 한다.[모호한 표현]

또한 성장기인 사춘기 때, 을 일찍 자고 숙면하면 뇌하수체에서 성장호르몬이 잘 분비되어 키가 잘 자란다.[1]

기록편집

영미계 국가에서는 보통 feet로 키를 재며 아시아계는 cm로 표시하는 경우가 많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