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이야기 (2019년 영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소송절차에 진절머리를 느낀 두 사람은 변호사 몰래 찰리의 아파트에서 개인적으로 만나기로 한다. 처음에는 무난하게 시작하던 두 사람의 대화는 격한 말싸움으로 번지고 만다. 니콜은 찰리가 이제 완전히 이기심에 푹 빠진 것 같다며 쏘아붙이고, 화가 난 찰리는 벽을 쳐서 구멍을 내고는 니콜이 죽어버렸으면 좋겠다는 폭언을 뱉는다. 문득 이런 망신이 다 있나 하는 마음이 든 찰리는 니콜에게 사과하고, 그런 찰리에게 니콜은 위로를 건넨다. 그날 밤 찰리는 법원에서 온 전문 평가관의 입회 하에 헨리와 놀아주다가 실수로 팔을 깊게 베어버리고 만다. 머지않아 두 사람은 (노라가 니콜을 대신해 양육권을 약간 더 얻어오긴 했으나) 서로간의 요구 사항을 양보하고 공평한 합의를 이루며 이혼 소송을 끝낸다.
 
그로부터 일년 뒤, 두 사람은 다시 한번 조우하여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 찰리의 공연은 브로드웨이에서 성공을흥행을 거두고 있었고, 니콜은 새 남자친구와 사귀는 한편 자신이 감독한 TV쇼가 [[에미상]] 후보에 지명되었다고 전한다. 찰리는 니콜에게 [[UCLA]] 관련 일 때문에 로스앤젤레스로 이사오게 되었다며, 이제 헨리를 언제든지 보러올 수 있다고 말한다. <!--이후 찰리는 헨리가 종이 하나를 찾아내서 따라 읽는 것을 발견하는데, 옛날 상담 때 니콜이 찰리의 좋은 점을 적어둔 리스트였다. 헨리에게 큰 소리로 읽어보라고 시켜 찬찬히 듣던 찰리는 감정이 북받쳐 오르고, 그런 광경을 니콜이 멀리서 바라본다. 그날 저녁, 다함께 할로윈 파티에 갔다온 세 사람. 니콜은 오늘 헨리와 같이 있을 사람은 본인임에도 불구, 찰리가 헨리를 집으로 데려다줄 수 있도록 양보한다. 꿈나라로 간 헨리를 태우려 차로 걸어가는 찰리. 그런 그를 니콜은 잠깐 멈춰세워서 풀린 신발끈을 묶어준다. 고맙다는 찰리의 말과 함께 두 사람은 다시 한번 각자 제 갈길을 간다.
A year later, Charlie's play has a successful Broadway run, while Nicole has a new boyfriend and is nominated for an Emmy Award for directing an episode of her show. Charlie informs Nicole that he has taken a residency at UCLA and will be living in Los Angeles full-time to be closer to Henry. Later, he discovers Henry reading Nicole's list of things she likes about Charlie she wrote down during counseling. Henry asks Charlie to read it aloud to him, and Charlie does so, becoming emotional as Nicole watches from afar. That evening, after attending a Halloween party together, Nicole offers to let Charlie take Henry home even though it is her night with him. As Charlie walks out to his car carrying a sleeping Henry, Nicole stops Charlie to tie his shoe for him. He thanks her, and they part ways once more.-->
 
== 출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