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파우라바 왕국(산스크리트어: पौरव)은 고대 인도 아대륙 북서부의 왕국으로 기원전 890년에서 322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최초의 수도는 하스티나푸르였다.

पौरव
Pauravas
기원전 890년기원전 322년
Indian tribes between the Indus and the Ganges.jpg
수도하스티나푸르 인더스 강 유역

현재 국가인도, 파키스탄

기원전 8세기경에, 하스티나푸리는 극심한 홍수로 파괴되었고, 니카수 왕이 새로운 수도인 코삼비를 건설했다. ‘마하자나파다’(십육대국)의 권력 부상으로 5세기와 4세기 동안 꾸준한 쇠락의 길을 걸었다.[1]

파우라바 족의 기원은 꽤 오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마하바라타까지 추정해 볼 수 있다. 찬드라(달)에서 내려온 왕들은 ‘찬드라반쉬’(Chandravanshi, 달 왕조)라고 불렸다. 야야티는 찬드라반쉬의 왕이며, 많은 아들 중에 ‘푸루’와 ‘야두’가 있었다. 그들은 ‘찬드라밤샤’(Chandravamsha)의 지류 국가를 세운 두 건국자이며, 야두스 또는 야다바스(Yadavas)는 야두의 후손이며, 파우라바스(Pauravas )는 푸루의 후손들이다.

파우라바스는 베다 시대 초기에 존재해 왔다. 수다스 왕은 십왕들의 전투에서 페르시아 침략자들을 물리쳤다.

파우라바 왕국은 인더스 강 근처 또는 그 위에 세워졌으며, 군주들은 교역을 통해 번성했다. 페르시아의 왕 다리우스와 크세르크세스는 많은 파우라바 왕조에 종주권을 주장했지만, 그러한 주장은 느슨할 수 밖에 없었다. 기원전 326년, 마케도니아알렉산더 대왕에 의해 암브히포로스가 이끌었던 가장 강력한 부족이 정복당했다. 포로스는 피다스페스 전투에서 끝까지 격렬하게 알렉산더에게 저항을 해왔다. 알렉산더 대왕은 부하 장군들의 난다 제국 정복 거부로 그 지역 전체를 정복하지는 못했다. 기원전 322년경, 그 지역은 마가다에서 온 젊은 모험가 찬드라굽타 마우리아에 의해 정복되었고, 그는 이후 난다 제국을 정복하고, 마우리아 제국을 건설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Warder, A K. “Indian Buddhism”. 《2001 (4th) 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