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예사소리(例事--, 문화어: 순한소리)는 숨을 거세게 내지 않으며 목을 긴장시키지 않는 소리다. 연음(軟音) 또는 평음(平音)이라고도 한다.

한국어에서는 , , , , 이 예사소리로 분류된다.

목차

성질편집

ㄱ, ㄷ, ㅂ, ㅈ편집

ㅅ을 제외한 평음은 보통 어두에서는 약한 기식을 동반하는 무성음이다.

모음모음 사이 혹은 유성음(ㄴ, ㄹ, ㅁ, ㅇ) 다음에 ㄱ, ㄷ, ㅂ, ㅈ가 올 경우 유성음이 된다.

  • 바보[ p⁽ʰ⁾'b'o ] - 맨 앞 ㅂ는 약한 기식을 동반한 무성음, 모음과 모음 사이에 온 ㅂ는 유성음
  • 알밥[ ɐlbɐp̚ ] - 유성음 ㄹ 다음에 온 ㅂ는 유성음
  • 망배[ mɐŋbɛ ] - 유성음 ㅇ 다음에 온 ㅂ는 유성음

하지만 한자어의 경우 유성음 ㄹ 다음에 ㄷ, ㅈ이 올 경우 된소리가 된다. ㄱ, ㅂ는 그대로 유성음이다.

  • 일과[ ilɐ ] - ㄹ 다음에 ㄱ이 와서 유성음
  • 일단[ ilˀtɐn ] - ㄹ 다음에 ㄷ이 와서 된소리
  • 일지[ ilˀt͡ɕi ] - ㄹ 다음에 ㅈ이 와서 된소리
  • 일배[ ilbɛ ] - ㄹ 다음에 ㅂ이 와서 유성음

편집

ㅅ은 어두에서 약한 기식을 동반하는 무성음이다.

하지만 다른 평음들과는 달리 모음모음 사이 혹은 유성음(ㄴ,ㄹ,ㅁ,ㅇ) 다음에 ㅅ이 오더라도 그대로 약한 기식을 동반하는 무성음이 돼버린다.

그러나 한자어의 경우 유성음 ㄹ 다음에 ㅅ이 올 경우 된소리가 된다.

  • [ s⁽ʰ⁾et ̚ ] - 어두 무성음 ㅅ
  • 이사[ is⁽ʰ⁾ɐ ] - 모음과 모음 사이 무성음 ㅅ
  • 형사[ çʌŋs⁽ʰ⁾ɐ ] (남) 또는 [ çɔŋs⁽ʰ⁾ɐ ] (북) - 유성음 ㅇ 다음 무성음 ㅅ
  • 일상[ ilˀsɐŋ ] - 유성음 ㄹ 다음 된소리 ㅅ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