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원잡기

필원잡기》(筆苑雜記)는 조선 전기에 주로 활동했던 학자인 서거정(徐居正)이 편찬한 한문 수필집이다. 필사본이며 2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규장각 소장 도서이다.[1]

소개편집

이전의 서사문학으로 신라 때 혜초가 지은 ≪왕오천축국전(往五天竺國傳)≫이나 최치원의 ≪쌍녀분(雙女墳)≫ 등이 있고, 고려시대는 박인량의 ≪수이전 (殊異傳)≫, 임춘의 ≪국순전(麴醇傳)≫, 이규보의 ≪국선생전(麴先生傳)≫, ≪백운소설(白雲小說)≫, 이인로의 ≪파한집(破閑集)≫, 최자의《보한집(補閑集)》, 이제현의 ≪역옹패설(轢翁稗說)≫과 같은 작품들이 전해온다. 조선에 들어와서도 한문 수필집이 다양하게 엮어졌는데, 그 대표적인 것이 서거정의 ≪필원잡기≫, ≪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 성현의 ≪용재총화(庸齋叢話)≫ 등이다. 이러한 산문문학은 이후 본격적 창작인 소설문학으로 이어지는 과도기적 작품이다.

≪필원잡기≫는 일종의 패관문학으로 조선조 큰 학자로 추앙받는 서거정(徐居正)이 역사에 누락된 사실과 시중에 떠돌던 한담(閑譚)들을 채록한 것이다. 서거정은 당대의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해박한 지식과 탁월한 식견을 가지고 우리나라 사적(事蹟)을 널리 채집하여, 역대 창업으로부터 공경대부들의 도덕과 언행, 문장과 정사들 중에서 모범이 될 만한 것을 가려 뽑고, 또 국가의 전고(典故)와 떠도는 여항풍속(閭巷風俗) 중에서 사회 교육과 관련된 사례는 물론이고, 나라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사실까지도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간결한 필체로 기술하였는데, 그것이 바로 ≪필원잡기≫이다. 그 제목에서 보듯, 붓 가는 대로 주위에 널려 있는 이런저런 사실들을 모아 기록했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으니, 그야말로 송나라 구양수가 남긴 ≪귀전록(歸田錄)≫에 버금가는 작품이 아닐 수 없다. 닫기

편찬 역사편집

초반에 간행된 책은 서거정의 요청으로 유호인(兪好仁)이 관찰사 이세좌(李世佐)과 함께 1487년, 성종 18년에 간행하였다. 중반에 간행된 책은 서거정의 6대 후손인 정리(貞履)가 안동부사 임담(林墰)과 전주 부윤 김남중(金南重)과 함께 1642년, 인조 20년에 간행하였다.[1]

각주편집

  • 박홍갑 역, 지만지, ISBN 9788966803514
    본 문서에는 지식을만드는지식에서 CC-BY-SA 3.0으로 배포한 책 소개글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