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거정

조선의 문신, 학자

서거정(徐居正, 1420년~1488년)은 조선 문종, 세조, 성종 때의 문신이며 학자이다. 본관은 대구(大丘). 자는 강중(剛中), 초자는 자원(子元), 호는 사가정(四佳亭) 혹은 정정정(亭亭亭)이며,[1]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세종, 문종, 단종, 세조, 예종, 성종의 여섯 임금을 섬겼다.

생애편집

1444년(세종 26) 문과에 급제하여 사재감 직장(直長)을 지내고 이조 참의, 사헌부 대사헌(1478년), 의정부 좌찬성 등을 역임하였다. 1451년(문종 1)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하고 집현전 박사(集賢殿博士)·부수찬(副修撰)·응교(應敎)를 역임하였다.

1456년(세조 2) 문과중시에 급제, 이듬해 문신정시에 장원했다. 후에 공조참의(工曹參議)가 되어 1460년 사은사로 명나라에 가서 그 곳 학자들과 문장과 시(詩)를 논하여 해동(海東)의 기재(奇才)라는 찬탄을 받았다. 귀국 후 대사헌이 되고 1464년 조선 최초로 양관 대제학(兩館大提學 : 홍문관예문관의 대제학을 겸함)이 되었으며 1466년 발영시에 또 장원, 이후 공조판서, 형조판서, 병조판서, 예조판서, 호조판서, 이조판서 등 6조(曹)의 판서를 두루 지내고 우참찬, 좌참찬, 우찬성 등을 두루 거쳐서 1470년(성종 1) 좌찬성(左贊成)에 올라 이듬해 좌리공신(佐理功臣) 3등으로 달성군(達城郡)에 봉해졌다.

여섯 왕을 섬겨 45년간 조정에 봉사하였고, 시문을 비롯한 문장과 글씨에도 능했으며, 시화(詩話)의 백미인《동문선(同文選)》과 설화집인 《필원잡기(同文選)》 등을 남겨 신라 이래 조선 초에 이르는 시문과 산문 문학을 집성했다.

문학 이외에도 여러 방면에 통달하여 세조 때 《경국대전》, 성종 때 《동국통감》, 《동국여지승람》 등 의 편찬에 깊이 관여하였으며, 또한 왕명으로 《향약집성방》을 한글로 번역했다.

사후 문충(文忠)이라는 시호가 내려지고, 경상도 대구의 구암서원에 배향되었다. 서울 지하철 7호선사가정역은 그의 호를 따서 지은 이름이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서의(徐義)
    • 아버지 : 서미성(徐彌性)
    • 어머니 : 권근(權近)의 딸
      • 누님 : 최항(崔恒)에게 출가
      • 형님 : 서거광(徐居廣)
      • 형수 : 수원 백씨
      • 부인 : 김여회(金如晦)의 딸
      • 측실 : 이영근(李寧根)의 딸
        • 서자 : 서복경(徐福慶)

각주편집

  1.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2014년 10월 2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3월 26일에 확인함.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임
이석형
제108대 판한성부사
1467년 음력 7월 3일 ~ 1469년 음력 7월 26일
후임
김길도
전임
어세공
제115대 판한성부사
1478년 음력 6월 2일 ~ 1478년 음력 9월 24일
후임
이숭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