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치조코섬

일본 도쿄도 이즈 제도의 한 섬

하치조코섬(일본어: 八丈小島)은 일본 도쿄도 이즈 제도하치조섬에 딸린 섬이다. 전형적인 외딴 섬을 대표하는 이미지로 일본 초등학교에도 등장한다. 영화 배틀로얄이 이곳에서 촬영되었다. 섬의 면적은 3.08km2이고 최고 지점은 해발 616.8m의 다이헤이산이다.

이즈 제도
하치조코섬의 위성 사진

역사편집

무로마치 시대에는 이미 사람이 살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헤이안 시대 말의 유명한 무장 미나모토노 요리토모가 이 섬에서 자진했다는 전설이 있다. 물살이 세서 뗏목이나 나룻배로는 탈출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중죄인들의 유배지로도 유명하다.

에도시대에는 섬 북서부에 마을 두 곳이 들어섰다. 1908년 들어 하치조섬의 각 촌에도 메이지 이후 신설된 정촌제(町村制)가 실시되기 시작했으나, 하치조코섬에는 적용되지 않아 1947년 새 지방자치법이 시행되기 전까지 에도 시대 행정제도가 그대로 유지되었다.

섬의 인구는 한 때 513명에 달했으나 1969년 이후부터는 사람이 살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