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下弦, 영어: last quarter)은 이 지난 뒤 지구태양, 지구와 을 잇는 직선이 직각이 되어 달의 동쪽 절반을 볼 수 있게 되는 시기 혹은 그 현상을 가리킨다. 하현달은 한밤중에 동쪽 하늘에서 볼 수 있고, 이른 아침에는 남쪽, 그리고 한낮 오전에는 서쪽 하늘에서 볼 수 있다. 그런데, 하현달도 상현달 이후이기 때문에 물론 하루를 넘기지만, 하현달은 떠오르는 시간 자체부터가 하루를 넘긴다. 보이는 형태는 활 모양의 현을 엎어 놓은 것 같은 반원 모양의 달인데 상현과는 정반대이다. 하현달은 상현달과 똑같이 지는 시점에서 이름을 붙였다. 하현은 반대로 마치 활을 아래로 향하는 거와 비슷하여 아래(하), 시위(현)을 붙여 하현이라고 불렀다.

기타편집

음력 21일, 22일에 "항상" 하현달이 뜨지는 않는다. 지구 주위를 에 가까운 타원형으로 공전하는데 (달의 공전 궤도 이심률은 0.05488이다.[1]), 달이 원지점[2]을 통과하는 경우에는 음력 23일에 하현달이 뜬다.[3]

또한, 하현달이 뜰 때에는 밀물썰물 사이의 높이 차이, 즉 조수간만의 차, 조차가 가장 적다. 이는 상현달일 때에도 마찬가지이다.[4]

각주편집

  1. 완벽한 원의 이심률이 0이므로, 이심률이 0에 가까울수록, 공전 궤도가 원에 가깝다는 말이다.
  2. 달의 공전 궤도 중에서 지구와의 거리가 가장 먼 지점
  3. 다시 말하면, 달의 위상은 신월, 상현달, 보름달, 하현달, 그믐달 순인데, 신월에서 상현달을 거쳐 보름달로 갈 때, 이때의 공전 궤도 중에 원지점이 있다면, 음력 23일에 하현달이 뜬다는 것이다.
  4. 음력 21일, 22일에 "항상" 조차가 가장 적은 것이 아니다. 이에 대해서는 앞에서 설명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