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창식(崔昌植, 1921년 ~ 1950년 9월 21일)는 일본 제국 육군대한민국 육군군인이다. 창씨개명시의 일본명은 高山隆(다카야마 다카시)이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최창식
崔昌植
생애 1921년 ~ 1950년 9월 21일(1950-09-21) (30세)
출생지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양
사망지 대한민국 경상남도 부산
복무 일본 제국 육군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42년 ~ 1950년 9월 21일
최종 계급 대위(일본 제국 육군)
대령(대한민국 육군)
근무 대한민국 육군본부
지휘 대한민국 육군본부 공병감

1942년, 일본 육군사관학교 56기 공병과로 졸업을 하였고, 8.15 광복하고 나서는 일본 육군 대위 계급이었다.

1946년 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 특2기로 대한민국 육군 대위 재임관하였고 2년 후 1948년 8월, 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 정훈 특 1기로 대한민국 육군 소령 보임 후(군번 : 12318번), 한국군 공병의 창설에 기여 후 육군 중령 특진에 이어 육군 대령 특진하고, 제1공병단장을 경과해서 같은 해 12월에 대한민국 육군본부 공병감.

1950년 6월의 한강 인도교 폭파 책임을 물어, 같은 해 9월 21일경상남도 부산에서 형을 받고 사망하였다.

박정희 정권이 되어서 재심이 진행되어, 1964년 10월 23일에 재공판으로 무죄를 받았다.

참고 자료편집

  • 佐々木春隆 (1976), 《朝鮮戦争/韓国篇 上巻 建軍と戦争の勃発前まで》, 原書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