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

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陜川 海印寺 學士臺 전나무)는 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에 있는 전나무이다. 2012년 11월 13일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541호로 지정[1]되었으나, 2019년 태풍(링링) 피해로 인한 생물학적 가치 상실로 문화재로서의 지정가치를 상실하여 2020년 2월 3일 문화재 지정을 해제하였다.[2]

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
(陜川 海印寺 學士臺 전나무)
(Needle Fir near Haksadae Pavilion of Haeinsa Temple, Hapcheon)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해지)
종목천연기념물 제541호
(2012년 11월 13일 지정)
(2020년 2월 3일 해지)
면적문화재구역: 1필지 58.2㎡
관리대한불교조계종 해인사(해인사 주지)
참고1주, 수고 30m, 흉고둘레 5.07m, 근원둘레 6.6m, 수령 250년(추정)
위치
합천 해인사 (대한민국)
합천 해인사
주소경상남도 합천군 가야면 치인리 산1-1
좌표북위 35° 48′ 05″ 동경 128° 05′ 54″ / 북위 35.801307° 동경 128.09825°  / 35.801307; 128.09825좌표: 북위 35° 48′ 05″ 동경 128° 05′ 54″ / 북위 35.801307° 동경 128.09825°  / 35.801307; 128.09825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는 신라말기 대학자이자 문장가인 최치원과 관련된 문헌기록(<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등)과 전설이 전해지고 있으며, 1757년경 후계목을 식재한 기록(<백불암집(百弗庵集)>)도 남아 있어서 역사적·문화적 가치가 인정된다.

나무의 굵기나 높이에 있어서도 보기 드문 전나무로 수령이 250년 정도로 추정(지정일 기준)되는 노거수이다. 기 지정된 천연기념물 제495호 진안 천황사 전나무과 비슷한 크기로 수목 규모와 역사성이 우수하다.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12-132호(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및 지형도면), 제17887호 / 관보(정호) / 발행일 : 2012. 11. 13. / 192 페이지 / 452KB
  2. 문화재청고시제2020-9호(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해제), 제19680호 / 관보(정호) / 발행일 : 2020. 2. 3. / 25 페이지 / 1.1MB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