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현대 세타엔진(Hyundai theta[θ] Engine)은 현대자동차에서 개발한 중형승용차용 엔진이다.

연혁편집

현대자동차의 독자개발 엔진으로, 미쓰비시에 로열티를 주고 사용하였던 미쓰비시 시리우스 엔진(4G6 계열)의 후속작이다. 2002년부터 개발을 시작하였으며, 형식명은 G4K 시리즈다. 2003년미쓰비시, 크라이슬러와 함께 GEMA(Global Engine Manufacturing Alliance)라는 법인을 세웠고, 이 경로를 통해 크라이슬러미쓰비시는 세타 엔진을 기반으로 세팅한 월드 엔진과 4B1 엔진을 각각 개발하였다. 이듬해인 2004년에 본격적으로 쏘나타#4세대(NF)에 탑재된 것을 시작으로, 기아 로체기아 카렌스, 기아 스포티지, 그랜저#4세대(TG) 등 차례대로 얹었다. 가변밸브 타이밍(VVT)과 가변 흡기 기구를 장착하면서 2008년에 쎄타 II 엔진으로 업그레이드되었으며, 2011년에는 이 엔진에 터보차저가 장착되었다. 하지만, 연속 가변 밸브 리프트(CVVL)를 장착하려는 계획이 무산되면서 이 방식은 누우 엔진으로 이관되었다. 엔진 오일은 SAE 5W-20, 5W-30 점도의 API-SM, ILSAC GF-4를 자연흡기 모델에 사용하며, 터보차저에는 SAE 5W-30이나 5W-40 점도의 ACEA A5나 A3 규격의 오일을 사용한다.

2.0ℓ CVVL 자연흡기 엔진은 누우 엔진으로 이관되었으며, 현재는 2.0ℓ 터보차저와 2.4ℓ 가솔린 직접분사 자연흡기 엔진만 제조하고 있다.

종류편집

G4KA편집

 
쎄타 2.0ℓ DOHC 엔진(G4KA)

2.0ℓ MPI 방식의 DOHC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이며, 가변 밸브 타이밍(VVT)이 적용되어 있다. 배기량 1,998cc, 최고출력 144마력(6,000rpm), 최대토크 19.1kg.m(4,250rpm)의 수치를 보인다.

G4KC편집

2.4ℓ MPI 방식의 DOHC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이며, 가변 밸브 타이밍(VVT)이 적용되어 있다. 배기량 2,359cc, 최고출력 166마력(5,800rpm), 최대토크 23.0kg.m(4,250rpm)의 수치를 보인다. 주로 중형 고급 모델이나 준대형 모델에 얹히고 있다.

G4KD편집

 
쎄타 II 2.0ℓ DOHC 엔진(G4KD)

G4KA의 개량형인 세타 II 버전으로, 2.0ℓ MPI 방식의 DOHC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이며, 가변 밸브 타이밍(VVT)이 적용되어 있다. 배기량 1,998cc, 최고출력 165마력(6,200rpm), 최대토크 20.2kg.m(4,600rpm)의 수치를 보인다. 중형급 차종이나 소형, 중형급 SUV에 얹혔으며, 중형급 모델은 2011년까지 사용하였다.

G4KE편집

G4KC의 개량형인 세타 II 버전으로, 2.4ℓ MPI 방식의 DOHC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이며, 가변 밸브 타이밍(VVT)이 적용되어 있다. 배기량 2,359cc, 최고출력 180마력(6,000rpm), 최대토크 23.5kg.m(4,000rpm)의 수치를 보인다. 중형 고급모델이나 준대형 모델, 중형 SUV에 얹혔다.

G4KJ편집

 
쎄타 II 2.4ℓ GDI 엔진(G4KJ)

GDI 방식이 장착되어있으며, 배기량 2,359cc, 최고출력 201마력(6,300rpm), 최대토크 25.5kg.m(4,250rpm)의 수치를 보인다.

G4KH편집

 
쎄타 II 2.0ℓ 터보 GDI 엔진(G4KH)

GDI 방식의 터보차저 엔진이며, 배기량 1,998cc, 최고출력 245마력(6,000rpm)과 271마력(6,000rpm), 최대토크 36.0kg.m(1,350~4,000)과 37.2kg.m(1,750~4,500rpm)의 수치를 보인다.

G4KF편집

후륜구동터보차저 MPI 엔진이며, 배기량 1,998cc, 최고출력 210마력~275마력(6,000rpm), 최대토크 36.0~38.8kg.m(1,750~4,500rpm)의 수치를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