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홍계훈(洪啓薰, 1842년 ~ 1895년)은 조선 후기의 무장으로 초명은 재희(在熙), 본관은 남양(南陽) . 자는 성남(聖南), 호는 규산(圭珊)이다.

목차

생애편집

신원은 확실치 않으나, 무사 집안 출신이었다. 무예청 별감으로 관직을 시작한 그는 1882년 8월에 일어난 임오군란 당시 수문장[1]으로 명성황후를 누이로 속여서 명성황후 민씨를 업고 피신시킨 뒤 경기도 여주로 호송했다. 그 공으로 출세하였다. 1887년 충청감사 1894년 장위영 영관(領官)을 지냈다. 그해 동학농민운동이 일어나자 양호초토사(兩湖招討使)로 출전하여 전주를 탈환하고 그 공으로 훈련대장이 되었다.

1895년 음력 8월 20일(양력 10월 8일 새벽5시 50분,6시) 을미사변 때 소수의 도성수비대 병력을 이끌고 광화문 앞에서 일본군과 일본이 훈련시킨 훈련대의 우범선, 이두황 등 친일파 군인 내통자들을 막다가 죽었다.[2][3][4]

사후편집

평가편집

황현은 《매천야록》에서 홍계훈을 “졸병에서 일어나 높은 지위에까지 올랐는데, 인품이 염결(廉潔)하고 근신(勤愼)했다.”라고 호평했다. 황현이 명성황후와 연관된 인물중 거의 유일하게 호평한 인물이다.

홍계훈을 연기한 배우편집

각주편집

  1. 서반 종4품
  2. 《고종실록》에서는 광화문 밖에서, 《한국통사》에서는 궁궐 안에서, 박은식, 《한국통사》(김승일 역, 범우사. 1997) 194쪽.“새벽녘에 서대문에 이르자 훈련대와 일본군이 서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행군 했고, 날이 샐 무렵 광화문에 도착하여...약간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연대장 홍계훈(洪啓薰)이 소식을 듣고 달려와 큰소리로 이들을 꾸짖다가 일본병에게 살해되었고, ... ”,《대한계년사》에서는 궁궐 안에서 칼을 맞고 죽었다고 하였다. 또 《매천야록》에서는 총을 맞고 쓰러진 뒤 며칠 뒤에 죽었다고 되어 있다.
  3. 이사벨라 비숍은 《한국과 그 이웃들》에서 일본 장교의 칼에 피습된 뒤 여덟 발의 총탄을 맞아 치명상을 입었다고 썼다.
  4. 한영우 (2001년 10월 20일). 《명성황후와 대한제국》 초 1쇄판. 서울: 효형출판. 53~54쪽쪽. ISBN 89-86361-57-4. 

관련 항목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고종실록
  • 매천야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