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홍효민(洪曉民, 1904년 1월 21일 ~ 1975년 9월 21일[1])은 한국의 문학평론가이며 소설가이다. 본명은 홍순준(洪淳俊)이며 안재좌(安在左), 정복영(鄭復榮), 홍훈(洪熏), 효민학인(曉民學人) 등의 여러 필명을 사용했다.

Picto infobox auteur.png
홍효민
출생 1904년 1월 21일
경기도 연천군
사망 1975년 9월 21일
서울
직업 평론가,작가,교육인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문학평론,소설

생애편집

경기도 연천 출신으로, 도쿄에 유학하여 정칙영어학교를 졸업했다. 동아일보·매일신보 기자 및 홍익대학교 교수를 역임하였다.[2]

1927년 조중곤, 김두용, 이북만 등과 함께 《제3전선》을 발행하고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의 한 축을 이룬 제3전선파를 형성했다. 홍효민은 카프 성원은 아니었으나, 문학의 사회적 가치와 기능을 중시하는 일관된 관점에 공통점이 있어 동반자 작가로 분류된다.

귀국한 뒤 《동아일보》와 《매일신보》 기자를 지내면서 1930년대의 대표적인 문학평론가 중 한 사람으로 평단에서 활동했다. 문단 등단작은 1927년 《개척》에 발표한 〈문예시평〉(文藝時評)이다. 1936년 《인조반정》 을 집필한 이래 명성황후를 소재로 한 《민비애사》 등 역사 소설도 꾸준히 발표했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 〈미영사상의 본질〉(1943년) 등 총 5편의 친일 논설과 수필을 발표하고 친일 문인단체인 조선문인보국회 평론수필분회 간사를 맡았다.[3] 2002년 발표된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에 포함되었다.

광복 후에는 좌익 계열의 조선프로레타리아문학동맹에 참가했다가 이 단체가 조선문학건설본부와 통합하는 과정에서 의견 차이를 드러내며 탈퇴한 뒤로는 좌우익 문학 운동에 참여하지 않고 중간자적 입장을 내세웠다. 한국 전쟁 후로는 〈애국사상과 애국문학〉(1956) 등을 통하여 애국주의문학론을 주창하였고, 홍익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참고자료편집

  • 권영민 (2004년 2월 25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1088쪽쪽. ISBN 8952104617. 

각주편집

  1. “作家 洪曉民씨 別世” (PDF). 한국일보. 1975년 9월 23일. 7면면. 2008년 6월 8일에 확인함.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김재용 (2002년 8월). “친일문학 작품목록”. 《실천문학》 (67호): 123~148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