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환전(桓典, ? ~ 201년)은 후한 말기의 관료로, 공아(公雅)이며 패국 용강현(龍亢縣) 사람이다. 태상 환영의 후손으로, 조부 환언태부를 지냈다.

생애편집

열두 살에 부모를 여의고, 숙모를 친부모처럼 섬겼다. 영천에서 《상서》를 가르쳐 문하생 수백 명을 두었고, 이후 효렴으로 천거되어 낭(郞)이 되었다.

왕길(王吉)이 죄를 지어 주살되었을 때 아무도 시신을 거두려는 자가 없었으나, 환전은 돌아와서 장사 지내고 삼 년간 복상하였다. 또 봉분을 쌓고 사당을 세워 예를 다하고 돌아갔다.

이후 사도 원외에게 벽소되었고, 능력을 인정받아 시어사(侍御史)가 되었다. 이때 환관들이 정사를 농단하고 있었으나 환전은 일을 거리낌없이 하고 또 항상 총마(驄馬)를 타고 다니니, 서울에서는 그를 경외하여 이렇게 말하였다.

가던 길을 멈추고, 총마 탄 어사를 피하여라.

황건적이 봉기하였을 때(황건의 난) 군공을 세웠으나, 이미 환관의 눈밖에 났기 때문에 상을 받지 못하였다. 결국 어사로 있은 지 7년만에 낭으로 전출되었다.

영제가 붕어하고, 대장군 하진이 정권을 잡았다. 환전은 하진과 함께 환관 축출을 모의하였고, 이후 평진도위(平津都尉)·구순령(鉤盾令)·우림중랑장(羽林中郞將)을 역임하였다.

헌제가 즉위한 후, 삼공들은 하나같이 환전이 예전에 하진과 함께 일을 모의하였음을 이야기하고는 그 충의를 칭송하였다. 곧 헌제는 조서를 내려 환전의 집안 사람 한 명을 낭으로 삼았고, 환전에게 20만 전을 하사하였다.

조정이 장안으로 천도하였을 때 환전 또한 따랐고, 어사중승(御史中丞)에 임명되고 관내후에 봉해졌다. (許)로 천도한 후에는 광록훈에 임명되었고, 재임 중 죽었다.

출전편집

전임
등연
후한광록훈
196년 ~ 201년
후임
치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