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연주(黃連珠, 1986년 8월 13일 ~ )는 대한민국배구 선수로서, 현재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소속이다. 가족은 부모님과 1남 2녀 중 첫째이다. 포지션은 라이트이고, 스파이크 높이는 297cm, 블로킹 높이는 287cm이다. 왼손잡이 선수로서 위력적인 스파이크 서브를 구사한다. 매 시즌 득점 랭킹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선수이다.[1] 수원한일전산여자고등학교(현재의 한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005년 1라운드 2순위 지명을 받아 흥국생명에 입단하였다. 프로 데뷔 첫 해에 서브상과 백어택상을 받으며 신인상을 수상했다. NH농협 2009~2010 V-리그가 끝난 후 FA 자격을 취득하여 현대건설로 이적하였는데, 흥국생명 시절에 한솥밥을 먹었었던 황현주 감독의 영향이 컸다.[2] 이적 첫 해 현대건설의 프로화 이후 첫 통합 우승에 기여하며 MVP를 차지하였다.[3] 윤혜숙기업은행으로 이적한 이후 현대건설의 주장이 되었다.

황연주

Hwang Yeon-Joo.jpg
황연주 (2014년)
개인 정보
별명 꽃사슴, 사슴, 녹용, 꽃사자, 연주루
출생 1986년 8월 13일(1986-08-13) (32세)

경기도 부천시

177cm
몸무게 68kg
포지션 라이트
소속팀 정보
현 소속팀 수원 현대건설
등번호 4
출신 학교

1999–2002
2002–2005
소사초등학교
원곡중학교
수원전산여자고등학교
경력
선수
연도 소속팀
2005–2010
2010–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수원 현대건설 배구단
국가대표팀
2005– 대한민국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목차

내력편집

2008~2009 시즌편집

NH농협 2008~2009 V-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 주었지만, 3라운드 KT&G와의 천안 홈 경기에서는 경기를 승리한 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 경기에서 승리한 후에도 수훈 선수로 선정되어 송지선 아나운서의 "경기가 끝나고 난 후에 왜 눈물을 보였는가"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고 울먹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녀는 올스타전을 앞두고 실시된 인기 투표에서 16,845표로 남녀부 통틀어 최다 득표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6라운드 GS칼텍스와의 천안 홈 경기에서 손가락을 다치며 전력에서 이탈하고 말았다. 그 바람에 그가 빠진 라이트 자리에는 한송이로 대체되었다가 카리나로 변경하면서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2012년 하계 올림픽편집

황연주는 런던 올림픽 배구 여자 국가대표팀에 발탁되었으나 출전하기 전에 손가락 부상을 당했다. 이로 인하여 김희진이 황연주를 대신해서 라이트에 기용되어 풀타임을 소화하였고, 황연주는 김희진의 백업으로 나왔다. 김희진이 황연주의 공백을 커버하며 대한민국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런던 올림픽 조별 예선을 통과했다.

주요 국가대표 출전 경력편집

주요 수상 경력편집

  • 2003년 전국종별선수권 여고부 MVP
  • 2005년 V-리그 신인선수상, 서브상, 백어택상
  • 2007년 V-리그 서브상

참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