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령군(厚寧君, 1419년 ~ 1450년 11월 18일(음력 10월 6일))은 태종의 11남이자 서7남이며 어머니는 숙의 이씨(淑儀 李氏)다.

후령군
厚寧君
이름
간(衦)
신상정보
출생일 1419년
사망일 1450년 11월 18일(1450-11-18)
부친 태종
모친 숙의 이씨

가족관계 편집

  • 부 : 태종
  • 모 : 숙의 이씨(淑儀 李氏)[1]
    • 정부인 : 무안군부인 평산 신씨(武安郡夫人 平山 申氏) - 영(令) 증 찬성(贈 贊成) 신경종(申敬宗)의 딸
      • 장녀 : 신정(申瀞, 1442 ~ 1482)의 처 - 신숙주의 아들
        • 손자 : 신영철(申永澈, 1471 ~ ?)
        • 손자 : 신영홍(申永洪)
    • 계부인 : 동양군부인 한양 조씨(東陽郡夫人 漢陽 趙氏)
      • 서장남 : 정해도정(貞海都正) 이집(李緝)
      • 며느리 : 신부인 여흥 민씨 - 대호군(大護軍) 민전(閔悛)의 딸
        • 손자 : 미원부정(迷原副正) 이범(李範)
      • (첩)며느리 : 양민 출신
        • 서손자 : 학림령(鶴林令) 이범영(李凡寧)
        • 서손자 : 서강령(西江令) 이범찬(李凡讚)
        • 서손자 : 서흥령(始興令) 이범준(李凡尊)
        • 서손자 : 다경령(多慶令) 이범돈(李凡敦)
      • 서차남 : 암성수(巖城守) 이윤(李綸, ? ~ ?)
      • 며느리 : 신부인 청주 이씨 - 목사(牧使) 이숙견(李淑堅)의 딸
        • 손자 : 백령부수(白翎副守) 이배(李培, 1480 ~ ?)
        • 손녀 : 김헌문(金獻文)의 처
      • (첩)며느리 : 어을운(於乙雲) - 노비 출신
        • 서손자 : 지산부령(砥山副令) 이돈(李墩, 1481 ~ ?)
      • 서녀 : 화순 배씨 배맹종(裵孟宗)의 처
        • 손자 : 배림(裵琳)

생애 편집

  • 이우 등에게 관직을 제수하다. ○以衧爲厚寧君 = 이우를 후령군으로[2] 봉 함
  • 후령군(厚寧君) 이우(李衧)의 모친 이씨가 죽으니, 임금이 말하기를,“후령군의 모가 태종에게 쫓겨난 사람인데, 대군들이 복(服)을 입어야 하는가.[3]
  • 후령군(厚寧君) 이간(李衦)이 졸하였다.[4] 이간은 태종(太宗)의 서자(庶子)로서 나이 12세에 군(君)에 봉(封)해지고 계자(階資)가 가정 대부(嘉靖大夫)이었는데, 이듬해에 예(例)대로 정1품에 올랐다. 이 때에 이르러 졸(卒)하니, 나이가 32세였다. 임금이 육선(肉膳)을 거두고 조회(朝會)와 저자[市]를 3일 동안 정지하고 치조(致弔)하고 치전(致奠)하여 예(禮)대로 장례하였다. 시호(諡號)를 ‘희도(僖悼)’라고 내려 주니, 소심(小心)하여 두려워하고 꺼리는 것을 희(僖)라 하고, 중년(中年)이 되어 일찍 죽은 것을 도(悼)라 한다. 아들이 없었다.

각주 편집

  1. 후령군 묘비에 '태종대왕과 숙의 이씨(淑儀李氏)의 일곱째 왕자'라고 기록됨
  2. 《조선왕조실록》세종 45권, 11년(1429 기유년) 9월 30일(계유)
  3. 《조선왕조실록》세종 61권, 15년(1433 계축년) 윤8월 6일(병진)
  4. 《조선왕조실록》문종 4권, 즉위년(1450 경오) 10월 6일(병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