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흥 민씨

여흥 민씨(驪興 閔氏)는 경기도 여주시를 관향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고려 인종조에 동중서시랑평장사(同中書侍郞平章事)를 역임한 민영모(閔令謨)의 증조부 민칭도(閔稱道)를 시조로 한다.

여흥 민씨(驪興 閔氏)
여흥 민씨 종문.svg
여흥 민씨 종문
관향경기도 여주시
시조민칭도(閔稱道)
중시조민영모(閔令謨)
집성촌경기도 여주시
강원도 삼척시
충청북도 충주시
경상남도 산청군
전라남도 해남군
황해도 벽성군
함경남도 단천시
주요 인물민지홍,민소윤,민채원,민경대,민종유, 민지, 민적, 민사평, 민변, 민제, 민여익, 민개, 원경왕후, 민무구, 민무질, 민무회, 민무휼, 민신, 민기, 민몽룡, 민광훈, 민점, 민희, 민정중, 민유중, 민주면, 민암, 민진장, 민진원, 민진후, 인현왕후, 민응수, 민백상, 민종현, 민기현, 민치구, 민치상, 민치록, 민승호, 민규호, 민겸호, 민상호, 민영규, 명성황후, 민영휘, 민영소, 민병기, 민병석, 민형식, 민영익, 민영환, 순명효황후, 민영린, 민영찬, 민영은, 민충식, 민홍기, 민원식, 민규식, 민병성, 민병덕, 민필호, 민병삼, 민복기, 민문기, 민관식, 민기식, 민일영, 민병두, 민병주, 민병렬, 민중기, 민홍철, 민경욱, 민갑룡, 민규동, 민경훈, 민경률, 민병헌, 민윤기, 민윤옌
인구(2015년)159,522명

역사편집

여흥 민씨는 민칭도(閔稱道)를 시조로 한다. 백운거사 이규보가 민식(閔湜)에게 올린 시 속의 "세가전벌열(世家傳閥閱) 계출(系出) 비후현(費候賢)" (예전부터 대대로 벌열로 내려와 조상에는 비후(민자건) 같은 분을 모셨네)라는 문장에 근거하여 민칭도가 공자의 10제자 가운데 하나이자 노나라의 학자인 민자건(閔子騫)의 후손이며, 고려에 사신으로 들어와 귀화하여 여흥에 정착하였다는 설이 있으며 또 경기도 여주 향리에 있는 영월루 민굴(閔窟 마암굴)에서 나온 것이 여흥 민씨의 시초라는 설도 있다. 고려시대 학자들이 여흥 민씨를 요요 화주(華胄), 문수화벌(汶水華閥) 혹은 문수후예(汶水後裔)라고 표현한 것으로 보아 민굴설(閔窟說)보다 중국동래설이 더욱 신빙성이 있는 설로 여겨진다. 요요 화주(華胄)란 민자건(閔子騫)의 자손을 지칭하는 표현이며, 문수(汶水)는 논어(論語)에 민자건(閔子騫)이 오기재문수지상(吾基在汶水之上)이라 하는 말에 근거한다.[1]

역사 기록에 고려 현종과 덕종 시절의 대신인 민가거와 같이 시조 민칭도(閔稱道) 이전의 민씨들이 등장하지만, 지금의 여흥 민씨와 같은 민씨인지는 불확실하다. 현재의 여흥 민씨 족보는 4세조 민영모(閔令謨)가 1138년(인종 16) 문과에 급제하여 동중서시랑평장사(同中書侍郞平章事) 판리부사(判吏部事)와 태자태사(太子太師)를 역임하자 그의 증조부인 민칭도(閔稱道)를 시조로 추대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4세조 민영모(閔令謨)까지는 아들 하나씩만 전해지며, 민영모로부터는 보첩이 자세하다. 민영모고려 인종 16년(1138년)에 과거에 급제하여 문하시랑동중서문하평장사, 태자태사에 올랐고, 민영모의 장남 민식(閔湜)은 고려 명종 때 과거 급제 후 형부상서를 지냈으며, 차남 민공규(閔公珪)는 판병부사와 태자소보에 지내며, 그 둘의 후손들이 다수의 고위 관료를 지속적으로 배출함으로써 고려 후기에 본격적으로 명문세족으로 성장하였다. 대체로 문반직을 역임하며 문반 사대부 가문으로서 위상을 갖추었으며, 왕실과 혼인이 가능한 재상지종 가문 중 하나로 꼽혔다.

민식(閔湜)의 증손 민지(閔漬)가 고려 원종 7년(1266년)에 문과에 올라 추성수정성보리공신이 되고 여흥부원군에 봉해졌으므로, 관향을 여흥(驪興)으로 삼았다. 그 이전에는 황려 민씨(黃驪閔氏)라고 불리었는데, 황려(黃驪)는 여흥(驪興)의 옛 이름이다.

조선시대편집

가계별로는 민식의 가계가 민공규의 가계보다 관료배출수나 고위직 역임자의 수에서 우세했다. 조선 전기에는 각 가문의 분파가 확대되며 내부에서 가계가 번성하는 파와 그렇지 못한 파로 확연히 구별되었고, 일반적으로 여흥민씨를 거족이라고 칭할 때 정말로 거족이라고 지칭할 수 있는 가문은 적어도 조선 전기에 한정해서 보면 구체적으로 민식의 계열에서는 증손 민지의 장자 민상정 가계와 차자 민상백 가계가, 민공규 계열에서는 증손 민종유의 장자 민적의 가계가 이에 해당된다. 특히 민적의 3자 민변-민제(문도공파)로 이어지는 가계는 왕비를 배출함으로써 조선 전기에서 여흥민씨 가문 가운데 가장 명문으로 여겨진다. 조선 전기 여흥민씨 가문은 이들 가계들을 중심으로 다수의 과거급제자와 고위관료의 배출, 공신책봉, 왕실과의 통혼으로 외척으로서의 위상 등 권력의 핵심에 근접하는 요인이나 자손의 번성 등의 요건을 두루 갖춤으로서, 조선 건국 이후에도 여전히 고려 후기 이래의 명문 거족가문으로서의 위상을 지속적으로 유지시켜 왔다.

계열별로 보면, 과거급제자수는 민식-민지의 계열이 민공규-민종유의 계열보다 압도적 다수를 배출하였으나, 3품 이상의 고위직자의 배출은 오히려 민종유 계열이 월등히 우세하였는데 이는 조선조 동안 배출된 4명의 민씨 왕비 모두 민공규-민종유 계열 출신이었기에 민공규-민종유 계열 인물들의 고위직 진출 요인에 과거 보다는 왕비 배출로 인한 인척 등용이 더 크게 작용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통혼권에서도 조선 건국 이후 여흥민씨 가문 민식-민지 계열은 왕비의 외조부가로서 왕실과 연결되어 가문의 위상을 높여 갔고, 민공규-민종유 계열 또한 원경왕후 민씨의 남편인 태종의 즉위로 인해 왕실의 외척가문으로서 가문의 위상이 급부상하였다. 그러나 왕비로 간택된 민지 계열 출신 외손녀들의 불운이 이어지고 또한 태종의 왕권강화책과 정치운영방식에 따른 외척세력 제거에 의해 여흥민씨 가문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민제의 네 아들들이 차례로 죽임을 당하면서 조선 전기 여흥민씨 가문의 위세는 잠시 추락하였으나, 세종 중반 이후 완전히 복권되어 그후로도 지속적으로 왕비를 배출했다.[2]

조선시대 동안 종묘배향공신 6명, 문과 급제자 242명, 2명의 왕비, 2명의 황후, 12명의 상신(相信)을 배출하였다.

인물편집

역사적인 인물로는 민제, 민여익, 민신, 민유중, 원경왕후, 인현왕후, 명성황후, 순명효황후, 민영환, 민종식, 민긍호 등이 있다.

고려시대 인물 조선시대 인물
  • 민영모: 인종·명종조 평장사, 태자태사
  • 민공규: 명종조 평장사, 태자소보
  • 민식: 신종조 형부상서
  • 민희: 고려말 대장군
  • 민지: 고려말 첨의정승
  • 민훤: 고려말 찬성사
  • 민적: 충혜조 대제학
  • 민사평: 충혜조 대사성
  • 민세형: 고려조 태자소보
  • 민의: 고려조 좌복야
  • 민명신: 고려조 태복야
  • 민휘: 고려조 문하시중
  • 민뇨: 고려조 대장군
  • 민각: 고려조 대장군
  • 민기: 고려조 평장사
  • 민방: 고려조 좌복야
  • 민상정: 공민조 찬성사
  • 민종유: 충숙조 평장사
  • 민순: 고려조 상서
  • 민선: 고려조 찬성사
  • 민유: 고려조 대제학
  • 민서: 고려조 도평의사
  • 민개: 공양조 대사헌
  • 원경왕후: 조선 3대 왕 태종의 왕후이자 세종대왕의 모후
  • 민무구: 원경왕후의 동생이자 민무질의 형
  • 민무질: 민무구의 동생
  • 인현왕후: 조선 19대 왕 숙종의 계후
  • 민여익: 조선조 호조판서
  • 민제: 정종조 영의정, 태종조 좌의정
  • 민효중: 중종조 좌찬성
  • 민몽룡: 조선조 우의정
  • 민기: 선조조 우의정
  • 민순: 조선조 중추부사
  • 민응협: 조선조 참판
  • 민진원: 숙종조 우의정, 영조조 좌의정
  • 민식 조선조 돈령부사
  • 민의생: 조선조 예조판서
  • 민수생: 조선조 이조판서
  • 민무회: 조선조 제학
  • 민유경: 조선조 중추부사
  • 민진주: 숙종조 영의정
  • 민영우: 고종조 공조판서
  • 민겸호: 고종조 형조·병조·이조·예조판서
  • 민진장: 숙종조 중추부사, 우의정
  • 민태호: 고종조 대제학
  • 민영환: 광무조 군부대신
  • 민영환: 조선조 호조·병조·형조판서
  • 민영휘: 철종조 육영인사
  • 민취도: 숙종조 형조판서
  • 민영소: 조선조 이조·호조·예조·병조판서
  • 민승세: 조선조 대제학
  • 민종묵: 조선조 형조·병조판서
  • 민희: 숙종조 좌의정
  • 민정중: 조선조 좌의정
  • 민암: 조선조 우의정
  • 민백상: 조선조 우의정
  • 민응수: 영조조 우의정
  • 민규호: 고종조 우의정
  • 민영규: 고종조 영의정
근대 인물
  • 명성태황후: 조선 26대 왕이자 대한제국 초대 황제인 고종의 정후(正后)
  • 여흥부대부인: 조선 26대 왕이자 대한제국 초대 황제인 고종의 친어머니
  • 민승호: 조선의 관료. 명성황후의 양오빠이자 여흥부대부인의 친동생
  • 민겸호: 조선의 관료. 여흥부대부인의 친동생
  • 민태호(조선)(閔台鎬): 조선의 관료. 순명효황후와 민영익의 친아버지
  • 민치도: 고종조 애국지사
  • 민치록: 고종조 영의정
  • 민치방 (1873-1925): 독립 운동 (일본군인이 총검으로 찔러 평생 팔을 쓰지 못하고 여생을 보냄)
  • 민치영 (1892-미상): 독립운동 자금을 모으고 일제의 밀정을 처단하였다. (징역 10년 받음) 이후 건국훈장 애국장을 수훈받았다
  • 순명효황후: 조선 27대 왕이자 대한제국 마지막 황제인 순종의 정후(正后)
  • 민영기(閔泳綺): 조선 - 대한제국의 관료
  • 민영익: 조선 - 대한제국의 관료
  • 민영환: 조선 - 대한제국의 관료
  • 민영휘: 조선 - 대한제국의 관료. 휘문고등학교의 전신인 휘문의숙의 설립자
  • 민병석: 조선 - 대한제국의 관료
현대 인물
  • 민영남: 前 전남도지사
  • 민영훈: 前 제일은행장, 前 은행감독원장
  • 민관식: 국회의원, 국회부의장, 문교부 장관
  • 민기식: 육군참모총장, 국회의원
  • 민후식: 前 해태제과 회장
  • 민병권: 육군중장, 국회의원, 무임소장관
  • 민병돈: 군인. 육군중장
  • 민병두: 국회의원
  • 민병주: 국회의원
  • 민병철: 교육인, 민병철어학원 원장
  • 민병덕: 국회의원
  • 민병초: 국회의원
  • 민병권: 국회의원, 교통부 장관
  • 민병철: 서울대학교 교수
  • 민병구: 서울의과대학 교수
  • 민병수: 서울대학교 교수
  • 민병근: 중앙대학교 부총장
  • 민병덕: 해태유업(주) 대표이사
  • 민병도: 前 한국은행 총재
  • 민갑룡: 경찰청장
  • 민일영: 前 대법관
  • 민복기: 前 법무부 장관, 前 대법원장
  • 민봉기: 국회의원
  • 민은기: 서울대학교 교수
  • 민윤기(슈가): 가수
  • 민항기: 前 대신제과 회장
  • 민만기: 고려대학교 교수
  • 민문기: 前 대법관
  • 민영기: 국립천문대장
  • 민중기: 대한제당(주) 대표이사
  • 민양기: 서울대학교 교수
  • 민두기: 서울대학교 교수
  • 민철기: 신흥학원 이사장
  • 민덕기: 크라운맥주 사장
  • 민유성: 前 산업은행장
  • 민경배: 군인. 육군대장
  • 민경욱: 국회의원
  • 민경중: 군인. 육군중장
  • 민경훈: 가수
  • 민경천: 홍익대학교 총장
  • 민홍철: 국회의원
  • 민선예: 前 원더걸스 멤버
  • 민규동: 영화감독

항렬자편집

대동 항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