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히가시쿠니 도시코(일본어: 東久邇 聡子, 1896년 5월 11일 ~ 1978년 3월 5일)는 일본구황족이다. 메이지 천황의 딸이며,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 왕의 부인이다. 혼인 전의 이름은 야스노미야 도시코 내친왕(일본어: 泰宮聡子内親王), 혼인 후 평민 신분이 되기 전까지의 이름은 나루히코 왕비 도시코 내친왕(일본어: 稔彦王妃聡子内親王)[1] 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나루히코 왕비 도시코 내친왕
HIH Princess Higashikuni Toshiko.jpg
지위
내친왕, 왕비
이름
히가시쿠니 도시코
별호 야스노미야 도시코 내친왕
신상정보
출생일 1896년 5월 11일
출생지 일본 제국
사망일 1978년 3월 5일
사망지 일본
부친 메이지 천황
모친 소노 사치코
배우자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 왕
자녀 모리히로 왕

생애편집

1896년(메이지 29년) 5월 11일 메이지 천황과 후궁 소노 사치코의 딸로 태어났으며, 메이지 천황에게는 9번째 딸이다. 1915년(다이쇼 4년) 황족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 왕과 혼인하고 훈1등 보관장을 수여받았다. 나루히코 왕이 육군 중장이 되었을 때 도시코는 육해군장교부인회의 회장을 지냈다. 이후 나루히코는 내각총리대신을 지내기도 했으나, 1947년(쇼와 22년) 대규모의 신적강하가 이루어질 때 평민의 신분이 되었다. 이때 도시코 역시 평민이 되었으며, 이름도 히가시쿠니 도시코로 바뀌었다.

평민이 된 이후에는 남편의 사업 실패 등으로 많은 고생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78년(쇼와 53년) 3월 5일 향년 83세(만 81세)를 일기로 사망하였다.[2][3]

가족 관계편집

사진편집

주해 및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