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100인의 증언, 60년대 문화를 말한다

100인의 증언, 60년대 문화를 말한다》는 EBS에서 2004년 12월 11일부터 2005년 1월 9일까지 방송된 EBS 문화사 시리즈 중 두 번째 작품으로 문화사 시리즈 1편 《명동 백작》의 후속작이다. 100명의 인터뷰를 통해 1960년대 대한민국 문화계의 주요 흐름을 정리하는 일종의 다큐멘터리로 진행은 배우 정보석이 맡았다.[1]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100인의 증언, 60년대 문화를 말한다
장르 다큐멘터리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EBS
방송 기간 2004년 12월 11일 ~ 2005년 1월 9일
방송 횟수 10부작
기획 EBS 기획 제작국
책임프로듀서 류현위
연출 류현위, 임철, 남내원, 유준재, 김용대, 조용민, 이동화, 김권재
출연자 정보석
음성 2채널 돌비 디지털(디지털)
자막 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자막 방송
전편 명동백작
후편 지금도 마로니에는

방영 목록편집

회차 부제 방송일
1부 격랑 속에 핀 문학, 자유를 향하여 2004년 12월 11일
2부 자유로운 영혼으로 노래하다 2004년 12월 12일
3부 신구문학의 대립, 우상의 파괴 2004년 12월 18일
4부 어둠의 무대, 희망의 막 올리다 2004년 12월 19일
5부 영화, 날개를 달다 - 충무로 시대 2004년 12월 25일
6부 화가, 시대의 자화상을 그리다 2004년 12월 26일
7부 시대를 노래하다 - 美8군 음악에서 록(ROCK)까지 2005년 1월 1일
8부 한글 세대의 문학 - 그 열정적 글쓰기 2005년 1월 2일
9부 문학, 낭만의 시대를 지나 민중의 현실로 2005년 1월 8일
10부 진실을 외치고 싶었다 -문인필화사건 2005년 1월 9일

각주편집

  1. 서정보 (2004년 12월 8일). “[방송]60년대 문화예술 생생한 육성 통해 재조명”. 동아일보. 2018년 12월 29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