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014년 가오슝시 가스 폭발 사고(중국어 정체자: 2014年高雄氣爆事故, 병음: 2014 Nián Gāoxióng Qìbào Shìgù)는 2014년 7월 31일 오후 8시 46분에 중화민국 가오슝시링야구첸전구에서 일어난 가스 폭발 사고이다.

2014년 가오슝시 가스 폭발 사고
Kaohsiung Explosions August 01.svg
가오슝시 내에서 가스 폭발의 영향을 받은 지역
날짜 2014년 7월 31일
시간 오후 8시 46분 (UTC+8) - 가스 누출 첫 보고[1]
오후 11시 57분 (UTC+8) - 첫 가스 폭발[2]
위치 중화민국 가오슝 시
원인 가스 폭발
사망자 31명[3]
부상자 309명[4]
폭발 이후의 가오슝시 전경.

목차

사건편집

2014년 7월 31일 금요일 저녁에 일어난 이 폭발은 목격자에 따르면 갑자기 보도가 불덩어리와 함께 공중으로 날아갔다는 모습과 함께 일어났다. 폭발로 인해 도로 및 전력망이 파괴되어 정전이 발생했다. 목격에 의하면, 폭발로 인해 자동차 및 오토바이가 공중으로 날아갔고 일부 차량 및 피해자는 3~4층 건물 옥상에서 발견되었다.[5] 거리 하나가 길을 따라 파괴되면서 소방차 및 기타 차량이 전복되었다. 금요일 아침에는 화재 대부분이 완전히 전소했지만, 일부 구역에는 화재가 계속 발생하고 있었다.[6]

중화민국 행정원장지앙이후는 도시 주변에서 적어도 5번 이상의 폭발이 있었다고 말했다.[7] 이 폭발로 인해 23,600가구의 가스 공급, 12,000 가구의 전기 공급, 8천 가구의 수도 공급이 끊겼다.[8]

가오슝 시 및 근처의 타이난시핑둥현의 소방관이 진화를 위해 현장으로 출동했다. 그러나, 화재 진압 도중 소방관 4명이 사망했다. 또한, 응급 구조원 22명이 부상을 입었다.[9] 금요일 저녁, 수색 및 구조견을 통해 생존자를 찾기 시작했다.[10]

12,000명의 사람들이 밤새 학교 및 문화센터로 이루어진 10곳의 긴급 대피 공간에서 대피해 있었다. 주변의 모든 호텔도 예약으로 차 있었다.[11][12]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