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7사령부

대한민국 국방부의 신호첩보 부대

777사령부(七七七司令部, 영어: 777th Intelligence Command)는 국방정보본부신호정보 부대이며 군 정보기관의 '숨은 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쓰리세븐부대 라고도 부르며 경기도 성남시에 본부를 두고 있다. 대북 감청부대로서 미국 국가안보국(NSA), 북한 정찰총국 제3국(기술정보수집)과 유사 업무를 하고있다.

777사령부
七七七司令部
활동 기간1956년 3월 27일 ~ 현재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대한민국 대한민국 국방부
병과신호, 정보
종류신호정보
역할통신 감청 및 분석
규모기밀
명령 체계국방정보본부
본부경기도 성남시
별명777부대
표어우리는 어둠 속에서 빛을 창조한다!
지휘관
지휘관소장 김재석 (학군 26기)

역사편집

1956년 1월 10일, 한국과 미국은 한미정보공유협정을 체결했다. 1956년 3월 27일, 청와대 옆의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777부대를 창설했다. 1959년, 용산구 이태원으로 본부를 이전한 후 1979년, 경기도 성남시로 본부를 다시 이전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1998년, 미국 국방부에서 훈련받은 요원들의 전문성이 쌓이면서 1차 연평해전 도발과, 무장공비들에 관한 사전 신호정보를 빠짐없이 감청하는 실적을 보여주었으며 북한에서는 777부대의 감청 문제에 대비해서 내부 정보를 유선으로 송수신 하거나, 지속적으로 기만정보를 보내는 불편함을 가지게 되었다.

2014년, 한국군은 272억원을 투자해 777사령부에 슈퍼 컴퓨터를 도입했다. 이로써 북한의 미사일 탐지 능력이 더 향상됐다. 국방부는 슈퍼컴퓨터를 도입하기 위해 2013년 9월부터 3개월간 서울대에 사업추진방법 등 연구용역을 맡겼다.[1]

국가안보국편집

미국 국가안보국(NSA)은 한국에 SUSLAK(Special U.S. Liaison Advisor-Korea)으로 알려진 거점을 갖춰놓았다. SUSLAK은 한국의 통신감청 부대 777부대에 자금과 첨단 감청 장비를 제공하고 북한에서 획득되는 신호정보를 함께 분석한다. 북한발 정보의 분석력은 민족, 언어상의 이점으로 777부대가 더 뛰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사건 및 사고편집

각주편집

  1. 양낙규 (2014년 3월 18일). “軍 슈퍼컴퓨터 첫 도입… 北미사일 발사 전 포착”. 《아시아경제》. 2020년 10월 14일에 확인함. 
  2. 노지원 (2019년 1월 11일). “군 777사령관, 부하직원 강제추행 혐의로 보직해임”. 《한겨레》. 2020년 10월 11일에 확인함. 
  3. 김관용 (2020년 7월 30일). '대북정보부대' 777사령부,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 《이데일리》. 2020년 10월 14일에 확인함. 
  4. 박수찬 (2020년 9월 26일). “군 통신감청부대는 '서해 공무원 북한 피격' 과정을 알고 있다 [박수찬의 軍]”. 《세계일보》. 2020년 10월 12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