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가마보코

가마보코(일본어: 蒲鉾)는 흰살 생선을 잘게 갈아 밀가루를 넣어 뭉친 일본 음식이다. 어묵의 일종이다.

이름편집

분식집에서 파는 어묵을 속어오뎅으로도 부르기도 하지만, 일본어의 오뎅은 어묵과 무, 곤약 등을 넣고 끓인 탕을 말하며, 이들은 어묵과 오뎅을 구별한다. 한국에서 먹는 한국식 어묵과 일본의 가마보코는 차이가 있다.[1]

역사편집

가마보코는 일본에서 무로마치 시대 중기에 처음 만들어졌다.[출처 필요] 한국에는 18세기 역관 이표가 쓴 요리책 《소문사설》에 可麻甫串(가마보곶)이라는 이름으로 나온다. 그러나 소문사설에 나오는 가마보곶의 제작 방법은 어묵과 달라, 이것이 어묵을 의미하는지는 잘 알 수 없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가마보꼬 제조회사 참살, 가마보꼬 이야기.”. 2008년 2월 2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5월 2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