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주 계림(鷄林)은 경상북도 경주시 교동에 위치한 숲으로 시림(始林)이라고도 불린다. 1963년 사적 제19호로 지정되었는데 지정면적 7,273m2으로 신라의 건국초부터 있던 숲으로 알려져 있고 느티나무·물푸레나무·싸리나무 등의 고목이 무성하게 자라고 있다.

경주 계림
(慶州 鷄林)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사적 제19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면적23,023m2
시대신라
소유국유
위치
경주 계림 (대한민국)
경주 계림
주소경상북도 경주시 교동 1
좌표북위 35° 49′ 58″ 동경 129° 13′ 8″ / 북위 35.83278° 동경 129.21889°  / 35.83278; 129.21889좌표: 북위 35° 49′ 58″ 동경 129° 13′ 8″ / 북위 35.83278° 동경 129.21889°  / 35.83278; 129.2188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숲의 이름은 '닭이 울었다'고 하여 계림이라 붙었다고 전해지며, 신라의 국명 내지는 한국을 가리키는 별칭으로도 쓰였다.[1]

위치편집

경상북도 경주시 교동(校洞) 첨성대(瞻星臺)와 반월성(半月城) 사이에 있는 숲으로 경상북도 경주시 교동에 있는 경주김씨(慶州金氏) 시조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이곳에는 조선 순조 3년(1803)에 세운 김알지 탄생에 대한 비(碑)가 남아있다.

전해오는 이야기편집

탈해왕 4년(60)에 왕이 금성 서쪽 시림 숲 사이에서 닭 우는 소리가 들리고 온통 환한 빛으로 가득하여, 날이 밝은 후 신하를 보내어 살피도록 하였다. 신하가 시림에 이르러 보니 금으로 된 조그만 궤짝이 나뭇가지에 걸려있고 흰 닭이 그 아래에 울고 있어 돌아와 고하니, 왕이 즉시 시림으로 가서 궤짝을 열어 보았다.

그 속에는 총명하게 생긴 사내아이가 있었고, 왕은 하늘에서 보낸 아이라 하여 태자로 삼았다.

아기라는 뜻의 '알지'라는 이름을 주고 금궤에서 나왔으므로 성을 김씨라 하였다.

왕은 알지를 태자로 삼았으나 후에 알지는 파사에게 왕위를 양보하였다. 그 후 알지의 7대 후손이 왕위에 올랐는데, 그가 미추왕이다. 이후 내물왕부터 신라가 망할 때까지 김알지의 후손이 나라를 다스리게 되었으며, 계림은 신성스러운 곳으로서 지금까지 전해오고 있다.

신라시대 경주 김씨의 시조인 김알지가 태어난 곳이라 한다. 다음은 삼국사기에는 이렇게 전해온다.

65년 봄 3월에 탈해 이사금이 밤에 금성 서쪽의 시림(始林)의 숲에서 닭 우는 소리를 들었다. 날이 새기를 기다려 호공을 보내 살펴보게 하였다.[1][2]

사진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한국학중앙연구원 출판) 참조
  2. 장성현기자 (2012년 6월 12일). “걸어서 만나는 경주”. 매일신문. 2013년 7월 1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