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구려 부흥운동

고구려 부흥운동(高句麗復興運動)은 일반적으로 고구려의 후예인 안승 등이 668년 나당연합군에 의해 고구려가 멸망된 뒤 고구려의 유민을 모아 부흥운동을 일으킨 것을 말한다. 또한 고구려의 왕이었던 보장왕도 부흥운동을 일으킨 바 있다.

검모잠과 안승의 부흥운동(670년 4월~670년 8월)편집

당시 당나라는 고구려의 옛 땅에 9도독부 42주 100현을 설치하고, 유력한 고구려 민호들을 당으로 강제 이주시키는 등 고구려 유민의 세력을 약화시키려 하였다. 그러나 유민들은 안시성, 요동성, 신성 등을 중심으로 계속 저항하였으며, 그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검모잠(劍牟岑)과 안승(安勝) 의 부흥운동이었다. (참고로 고연무는 오골성에서 부흥운동을 전개하였다.)

검모잠은 670년 4월경, 궁모성(窮牟城)을 근거지로 군사를 일으키고 왕족인 안승을 고구려왕으로 추대하였으며, 당시 신라는 당나라를 몰아내기 위해 싸우고 있을 때였으므로 고구려 부흥군을 지원하였다. 그러나 내분으로 인해 검모잠과 안승의 사이가 갈라지고, 결국에는 안승이 검모잠을 살해(670년 8월)하면서 검모잠의 부흥운동은 사실상 끝이 난다. 검모잠이 669년부터 부흥운동을 했다고도 한다. 검모잠의 잔당세력은, 이후 671년, 고간이 요동지역의 검모잠의 잔당을 토벌하면서, 없어지게 된다. 한편, 신라에 투항한 안승은 보덕국왕<지금의 익산지방>으로 임명된다. 후에 보덕국은 684년에 대문의 난으로 없어진다. 그러나, 보덕국의 군대는 매소성전투에 참가하는 등, 나당전쟁에도 주요 병력으로 활용되기도 하였다.

보장왕의 부흥운동편집

한편 고구려가 멸망한 뒤, 당나라로 압송된 보장왕도 고구려 부흥운동을 벌였다. 당 고종은 보장왕이 전쟁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 하여 677년에 “요동도독조선군왕”으로 임명하였다. 이때 그는 고구려의 재건을 노려 고구려 유민들과 말갈족을 규합하여 군사를 일으키려다가 발각되어 681년에 양주에 유배되었다. 보장왕은 1년 후에 그곳에서 사망하였다.

이후에도 고구려 유민들이 당의 통치에 저항하자 당은 고구려 유민을 본토로 대거 이주시켰는데, 그 가운데 동만주 지역으로 탈출한 유민들이 뒤에 발해를 건국하였다.

같이 읽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