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간 (당나라)

고간(高侃, 高偘, ? ~ ?)은 당나라장군이다. 돌궐과의 전쟁, 여당전쟁, 나당전쟁 등에서 활약하였다.

고간(高侃, 高偘)
매장지건릉(乾陵)
성별남성
국적당나라
경력우효위랑장 → 영주도독 → 좌감문위대장군
직업장군
관련 활동여당전쟁, 나당전쟁

생애편집

차비가한편집

649년(정관 23년) 우효위랑장(右驍衛郞將)으로서 몰래 회흘(迴紇)과 복골(僕骨) 등을 끌어들여 돌궐 차비가한(車鼻可汗)을 습격했다. 가라록과 처목곤의 추장 가라록니숙궐사리발(歌邏祿泥孰闕俟利發)과 발새복처목곤막하돌사근(拔塞匐處木昆莫賀咄俟斤)이 부락을 이끌고 투항하였다. 650년(영휘 원년) 아식산(阿息山)으로 나아갔다. 차비가한도 각 부락을 소집하여 대응하려 했으나 응하는 부락이 없어 처자를 데리고 달아났다. 정예기병으로 추격한 끝에 생포해서 수도로 보냈다.[1]

여당전쟁편집

666년(건봉 원년) 연개소문아들 남생남건에게 공격당해 귀순을 청하였다. 글필하력과 영주도독(營州―) 고간, 방동선(龐同善), 설인귀, 이근행 등이 병력을 이끌고 남생을 맞이하였다.[2] 고종이적을 필두로 고구려다시 치기로 하였다. 667년 이적이 신성 등 16을 함락하였다. 고간과 방동선이 신성에 있을 때 남건이 보내온 군대를 설인귀가 무찔렀다. 고간과 방동선이 금산(金山)에 이르러 고구려군에게 패하고 위기에 빠진 순간 설인귀가 그 옆구리를 찔러 물리쳤다.

나당전쟁편집

670년(함형 원년) 고구려인 검모잠안승을 세워 들고일어났다. 좌감문위대장군(左監門衛大將軍) 고간이 동주도행군총관(東州道軍大總管)이 되어 이근행과 함께 검모잠을 쳤다.[3] 안승이 검모잠을 죽이고 신라로 달아났다. 671년 안시성에 남아있던 무리를 격파하였다. 672년 평양으로 가 한시성(韓始城)과 마읍성(馬邑城)을 정복하고 백수산(白水山)[4]에서 고구려 부흥군, 그리고 이를 도우러 온 신라군과 싸웠다. 한때 수천 명이 죽어 석문(石門)까지 후퇴했다가 반전하여 대아찬 효천(曉川), 사찬 의문(義文)·산세(山世), 아찬 능신(能申)·두선(豆善), 일길찬 안나함(安那含)·양신(良臣) 등을 죽이고 승리하였다.[5] 사후 건릉(乾陵)에 묻혔다.[6]

각주편집

  1. 구당서》194권上 열전 제144上 돌궐上 차비
  2. 신당서》3권 본기 제3 고종 이치 건봉 원년
  3. 《신당서》3권 본기 제3 고종 이치 함형 원년
  4. 사서마다 지명이 다르다. 《구당서》5권 본기 제5 고종 이치下 함형 3년에서는 횡수(橫水). 《신당서》220권 열전 제145 동이 고려에서는 천산(泉山)
  5. 삼국사기》7권 신라본기 제7 문무왕 12년
  6. 당회요》21권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