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설봉(高雪峰, 1913년 4월 10일 ~ 2001년 9월 16일)은 대한민국의 남성 원로 연극배우이다. 본명은 고진섭(高鎭燮)이며 본관은 제주(濟州)이다.

고설봉
高雪峰
본명 고진섭
高鎭燮
출생 1913년 4월 10일(1913-04-10)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 2001년 9월 16일(2001-09-16) (88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연극배우
영화배우
텔레비전 연기자
활동 기간 1937년 ~ 1996년
종교 불교
학력 경성 동명고등보통학교 졸업
배우자 박순녀
자녀 고태일(장남)
고태천(차남)
고태웅(삼남)
수상 1990년 은관문화훈장

목차

생애편집

일제 강점기 경성부(지금의 대한민국 서울) 출생이며 일제 강점기 강원도 홍천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는 그는 경성 동명고등보통학교(京城 東明高等普通學校)를 졸업 후 일제 강점기 경기도 고양군 승면 면사무소 면서기로 공무원직을 지내다가 사직하고 1937년 연극배우로 데뷔하였으며 1940년을 전후하여 동양극장(東洋劇場) 소속의 극단 ‘청춘좌(靑春座)’를 비롯하여, 극단 ‘아랑(阿娘)’, ‘신청년’, ‘민극(民劇)’, ‘신협’ 등을 거쳐 ‘국립극단’에 소속되었다. 1948년 영화 《노다지 창고》로 영화배우 데뷔하기도 하였으며 그로부터 7년 후 1955년 영화 《꿈》으로 두번째 영화 출연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영화 활동과 연극 활동을 병행하기도 했다. 1960년대에 접어들어서는 영화보다 연극 활동에 주로 종사하고 또한 한국연극협회 이사장으로써 후진 양성에도 정열을 쏟았다.[1] 이후 《제1공화국》, 《조선왕조 오백년》, 《제2공화국》, 《울 밑에 선 봉선화》, 《제3공화국》, 《제4공화국》 등의 텔레비전 드라마에도 출연하는 등 배우로서의 활동 영역을 넓히기도 했다.

소속편집

학력편집

  • 경성 반곡고등보통학교(京城 盤谷高等普通學校) 수료
  • 경성 동명고등보통학교(京城 東明高等普通學校) 졸업

출연작편집

연극편집

  • 1937년 《추월색》

영화편집

텔레비전 드라마편집

작품 및 평가편집

그는 한국적 리얼리즘 연극의 연기부분에 크게 기여한 연기자로 평가된다.[1]

1940년에 《과부》로서 출발, 《성길사한(成吉思汗)》 《행복의 계시》(1943), 《삼대(三代)》(1944), 《새벽길》(1945), 《원술랑》(1950), 《목격자》(1953), 《시라노 드 베르즈라크》(1958), 《대수양》(1959), 《마을의 봉팔이》 《여당원》(1961), 《젊음의 찬가》(1962) 등 국립극단의 30여회 공연에 거의 출연하다시피 하였으며[1] 1993년에는 최다 작품 출연과 최고령 연극배우한국기네스북에도 선정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민속/한국의 연극/한국의 신극/신극의 배우/고설봉,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