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관중십장(關中十將)은 《정사삼국지》에 나오는 말로 서량(西涼) 지방에서 활동하는 10명의 태수(太守), 자사(刺史)들을 뜻하는 것인데 그들중 자신만의 세력권을 갖고 있던 10명의 태수, 자사들을 합쳐 관중십장(關中十將)으로 부르는 것이다.

보기편집

오해편집

수하팔부(手下八部)와 관중십장은 포함된 인물들은 비슷하나, 뜻은 완전히 다르다. 또한 마등(馬騰)은 조조(曹操)에게 처형당하였기 때문에 그 뒤는 마초(馬超)가 이었다.

초기 명단편집

마등(馬騰)

한수 (韓遂)

양추 (楊秋)

마완 (馬玩)

성의 (成宜)

정은 (程銀)

장횡 (張橫)

이감 (李堪)

양흥 (梁興)

후선 (候選)

후기 명단편집

마초(馬超)

한수 (韓遂)

양추 (楊秋)

마완 (馬玩)

성의 (成宜)

정은 (程銀)

장횡 (張橫)

이감 (李堪)

양흥 (梁興)

후선 (候選)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