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단층

광주 단층은 옥천 습곡대 남동부, 전라북도 진안군 부근에서 시작, 용담호 지역과 광주시, 영암군 등을 지나 전라남도 해남군 화산면 평호리 해안까지 연장되는 북동-남서 방향의 주향 이동성 단층이며, 서쪽의 전주 단층과 평행함이 지질도에서 확인된다.[1][2] 전주 단층과 순창 단층 사이에 자리잡고 있으며 광주광역시 한가운데를 지나가고 있음이 지질도에서 확인된다.[3][4]

순창/화순 단층편집

전라북도 무주군에서 전라남도 해남군 땅끝마을까지 이어지는 이 단층은 2개로 나누어져 있어 북쪽은 순창 단층, 남쪽은 화순 단층으로 지칭한다. 각 단층의 연장은 100km에 달하며 광주 단층 바로 오른쪽에 자리잡고 있다.[1](한반도 지질도를 참고)

진안 분지편집

진안 분지한반도 백악기에 형성된 인리형 분지들 중의 하나이며 영동-광주 단층대를 따라 나타난다.[5] 광주 단층은 이 분지의 북동쪽 끝에서 시작해 동쪽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전주 단층은 북서쪽 경계를 이루고 있다.[6] 길이 32km, 폭 18km으로 면적은 약 580km2이다.[7]

호남전단대편집

광주단층계 일대는 좌수향 주향 이동 운동 이전에 광역적인 우수향 연성 전단작용을 겪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이를 아울러 호남전단대로 일컬어지고 있다. 호남전단대는 남서-북동 방향으로 발달하는 연성 전단대로서 북쪽에서부터 예천전단대, 순창전단대, 전주전단대로 구분되며 영남육괴선캄브리아기 암석 및 쥐라기 화강암을 변형시키고 있다.[8]

관련 기사편집

<국내 활성단층 450개 넘어…한반도는 '단층의 나라'> 뉴스원, 2016.9.23 - "수도권에는 추가령 단층이 대표적이며 충청지역에는 공주·예산·홍성·의당 단층, 호남지역에는 정읍·전주·순창-광주·비봉단층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지역 내 지진 활성단층 3곳 확인> 전북도민일보, 2017년 12월 26일 - "전북도는 도내 주요 단층대를 조사한 결과 진안 용담, 완주 비봉, 완주 구이 등 3개 지점에서 활성단층이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활성단층이란? 원전 인근에도 활성단층 존재…위험천만> 매일신문, 2016년 9월 24일 - 기사 본문에 '2012년 10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작성한 '활성단층지도 및 지진위험지도 제작' 보고서에 따르면 (중략) 호남지역에는 정읍·전주·순창-광주·비봉단층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라며 이 단층이 언급되어 있다.

[뒤끝뉴스] 국민이 과학을 불신하는 이유 한국일보, 2016년 9월 26일자 - "지진의 원인이 되는 활성단층을 연구한 보고서가 2009년 이미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보고서 요약문 중 ‘주요 연구성과’를 기술한 부분에는 ‘추가령 단층, 왕숙천 단층, 광주 단층, 전주 단층, 정읍 단층, 의당 단층, 공주 단층, 십자가 단층 등이 활성단층임을 규명’했다고 씌어 있다. "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활성단층지도 및 지진위험지도 제작”. 한국지질자원연구원. 
  2. http://nationalatlas.ngii.go.kr/pages/page_109.php 한반도 지질 현황
  3. https://data.kigam.re.kr/mgeo/map/main.do?process=tectonic_1000k[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지질도
  4. “NDMI-기본-2020-18-01 한반도 단층구조선의 조사 및 평가기술 개발 2~4단계('22~'36) 기획 연구 (PDF 파일)”. 92페이지의 그림 3.1 <단계별 조사영역> 이미지 참조. 
  5. “백악기 진안 분지의 퇴적시기와 화산활동에 대한 연구”. 한국암석학회. 2018년 5월. 
  6. “활성단층지도 및 지진위험지도 제작”.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전주단층은 일견 전주전단대에 중첩 피복하면서 옥천습곡대의 남동쪽 경계를 형성한 단층이라고 할 수 있으며, 진안분지의 북서쪽 경계이기도 하다"
    "광주단층은 진안분지 동쪽경계에서부터 능주분지 서쪽경계를 지나 해남군 현산면 평호리 해변까지 연장된다...광주단층 최북단은 진안분지의 북동쪽 끝이며 진안군 진안읍 이북에서 영남육괴를 구성하는 기반암과 퇴적층의 경계를 이루는 단층이 관찰된다.
     
  7. “한반도 지각변형 연구 [1], 제 8 절 진안분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1998년. 진안분지는 옥천습곡대의 남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길이가 약 32 km, 폭이 약 18 km로서 약 580 km2 의 면적을 점하고, 반사다리꼴의 형태를 이루며, 대부분 백악기의 쇄설성 퇴적암으로 채워져 있다. 
  8. [저작자표시] 부산대학교 천영범 교수 저 (2018년). “진주, 대구, 의성지괴를 중심으로 한 백악기 경상분지의 지구조 진화사 연구”. 특히 광주단층계 일원은 좌수향 주향이동운동 이전에 광역적인 우수향 연성전단작용을 겪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이를 아울러 호남전단대로 일컬어지고 있다. 호남전단대는 전반적으로 북동 방향으로 발달하는 연성전단대로서 북쪽에서부터 예천전단대, 순창전단대, 전주전단대로 구분되며 영남육괴의 선캄브리아 암석 및 쥐라기 화강암을 변형시키고 있다(e.g., Yanai et al., 1985; Kim et al., 2009; Fig. 1-1c). 호남전단대의 역할과 운동시기에 대한 다양한 연구들이 수행되었는데, Cluzel et al. (1991a,b)은 이 전단대를 트라이아스기 동안 운동하여 영남육괴와 옥천대의 경계를 이룬 구조선으로 보고하였으며, Yin and Nie (1993)은 호남전단대를 페름기말~트라이아스기초에 발생한 남중국지괴 만입(indentation)의 남쪽 경계로 해석하였다. 하지만 호남전단대 주변 암석의 절대연령 연구결과들은 호남전단대의 운동시기를 초기~중기 쥐라기로 보고하였으며(Kwon and Ree, 1997; Cho et al., 1999; Otoh et al., 1999; Sagong et al., 2005;Kang et al., 2010a, 2010b), 최근 Kim et al. (2009)은 호남전단대가 쥐라기 중기부터아악기초까지 다중변형(multi-stage deformation)을 겪었음을 보고하고, 이에 근거하여 호남전단대의 형성이 남중국지괴와 북중국지괴의 충돌보다는 고태평양판의 섭입과 밀접한 연관이 있을 것으로 해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