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리·목월문학상

동리·목월문학상은 경주시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문학상으로 소설가 김동리, 시인 박목월을 기리는 대한민국문학상이다. 소설만을 대상으로 한 김동리문학상은 1998년부터 김동리기념사업회에서 주관해서 시상을 했었는데, 제11회부터 기존의 김동리문학상을 동리문학상으로, 시 부문 목월문학상을 신설해 함께 시상한다.

초기 상금은 1,000만 원이었고 현재는 7,000만 원이다. 시상식은 매년 12월 경주에서 열린다.

역대 수상 작품편집

수상 연도 구분 소설부문 시부문
제1회 1998년 김동리문학상 서정인 《베네치아에서 만난 사람》
제2회 1999년 박상륭 《평심》
제3회 2000년 정연희 《바위눈물》
제4회 2001년 박범신 《향기로운 우물이야기》
제5회 2002년
제6회 2003년 송기원 《사람의 향기》
제7회 2004년 김용성 《기억의 가면》
제8회 2005년 최일남 《석류》
제9회 2006년 한승원 《원효》
제10회 2007년 윤후명 《새의 말을 듣다》
수상 연도 구분 소설부문 시부문
제11회 2008년 동리·목월문학상 이제하 《능라도에서 생긴 일》 허영자 《은의 무게만큼》
제12회 2009년 박상우 《인형의 마을》 허만하 《바다의 성분》
제13회 2010년 한강 《바람이 분다,가라》 이건청 《반구대 암각화 앞에서》
제14회 2011년 최인호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 조정권 《고요로의 초대》
제15회 2012년 이문열 《리투아니아 여인》 오세영 《마른하늘에서 치는 박수소리》
제16회 2013년 강석경 《신성한 봄》 유안진 《걸어서 에덴까지》
제17회 2014년 복거일 《한가로운 걱정들을 직업적으로 하는 사내의 하루》 김명인 《여행자 나무》
제18회 2015년 권여선 문정희
제19회 2016년[1] 이순원 문인수
제20회 2017년[2] 김숨 송재학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